원희룡 지사 "서귀포시 미래 활력 넘치는 도시 될 것"
입력: 2021.06.22 12:25 / 수정: 2021.06.22 12:25
원희룡 제주지사가 서귀포시는 제주의 자연과 문화를 제일 잘 간직하고 있는 곳이라며 서귀포시에서 진행하고 있는 문화·관광·미래산업 등 다양한 미래지향적인 정책들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미래 활력이 넘치는 도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 제주도 제공
원희룡 제주지사가 "서귀포시는 제주의 자연과 문화를 제일 잘 간직하고 있는 곳"이라며 "서귀포시에서 진행하고 있는 문화·관광·미래산업 등 다양한 미래지향적인 정책들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미래 활력이 넘치는 도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 제주도 제공

21일 서귀포시 주간정책 조정회의서 민선6·7기 성과 및 향후 과제 점검

[더팩트|제주=문형필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서귀포시는 제주의 자연과 문화를 제일 잘 간직하고 있는 곳"이라며 "서귀포시에서 진행하고 있는 문화·관광·미래산업 등 다양한 미래지향적인 정책들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미래 활력이 넘치는 도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원희룡 지사는 21일 오전 8시 30분 서귀포시청 본관 너른마당에서 열린 서귀포시 주간정책 조정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방역·민원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공직자 격려하는 한편 제주도의 코로나19 대응 총괄 보고와 함께 서귀포시 코로나19 대응 보고 및 민선 6~7기 그간의 성과와 향후 과제 등에 대한 토론이 이뤄졌다.

주요 향후 과제로는 △세계적 수준의 이중섭미술관 시설 확충 △자연 친화적인 중문대포해안 주상절리대 경관 개선 △서귀포 시민문화·체육복합센터 건립 △원도심 문화벨트 서귀포시 문화광장 조성 등이 논의됐다.

이에 김태엽 서귀포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경제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서귀포시민들의 도전정신과 뚝심으로 극복해 나갈 것"이라며 "제주도와의 협력을 통해 올해 본예산이 사상 최초로 1조원을 돌파한 만큼, 서귀포시가 자랑하는 독특한 문화·자연 환경 등을 바탕으로 지역 경쟁력을 강화하며 새로운 미래를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지난 1년 반 동안 코로나 방역활동, 재난지원금 지급, 민원 처리 등 서귀포시 발전을 위해 애써주신 공직자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린다"며 "서귀포시의 특색있는 자원들을 살릴 수 있도록 더 많은 지원과 협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100여개 마을에서 지역 프로그램 운영하는 등 서귀포시는 문화도시 부분에서 모범 사례가 되고 있다"며 "비대면 시대에는 온라인 쇼핑몰 ‘서귀포in정’의 매출이 증가하면서 서귀포시민들에게 실질적인 소득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원희룡 지사는 "주요 과제 사업으로 이중섭 미술관, 주상절리대 개선, 서귀포 문화체육센터 건립 등 다양한 사업들이 진행되고 있다"며 "서귀포시의 품격을 한 단계 도약시키는 투자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서귀포시의 매력은 잘 간직된 제주의 자연과 문화 그리고 아름다운 천연 환경"이라며 "주민들과 소통하고 미래사업을 추진하면서 시민이 중심이 되는 서귀포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원희룡 지사와 김태엽 서귀포시장은 회의가 끝난 후 서귀포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hyejun@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