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청년창업자 판로 지원 ‘오월첫동네 플리마켓’ 개최
입력: 2021.06.22 11:29 / 수정: 2021.06.22 11:29
광주시 북구가 청년창업자 판로 지원을 위해 전남대학교지역공헌센터와 함께 ‘오월첫동네 플리마켓’을 개최한다. 사진은 광주 북구청사 전경./북구청 제공
광주시 북구가 청년창업자 판로 지원을 위해 전남대학교지역공헌센터와 함께 ‘오월첫동네 플리마켓’을 개최한다. 사진은 광주 북구청사 전경./북구청 제공

23~25일까지 '5・18이 시작된 첫 동네' 전대 정문서 진행

[더팩트ㅣ광주=허지현 기자] 광주시 북구가 청년창업자 판로 지원을 위해 전남대학교지역공헌센터와 함께 ‘오월첫동네 플리마켓’을 개최한다.

22일 구에 따르면 도시재생사업으로 창업지원을 받은 청년창업자들의 판로를 지원하고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의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이번 행사는 오는 23일부터 25일 3일 동안 오후 5시부터 8시까지 5・18 제1호 사적지인 전남대학교 정문에서 진행된다.

오월첫동네는 ‘5・18이 시작된 첫 동네’라는 의미로 북구 대학타운형 도시재생뉴딜사업 대상지인 전남대 정문의 지역적 특성을 지칭하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플리마켓에는 도시재생사업 구역에 소재한 창업업체와 지역 소상공인, 전남대 학생, 외부 판매자 등이 참여해 다양한 문화・기술・서비스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행사기간 동안 전남대 동아리, 지역에서 활동하는 예술단체의 무대공연과 전통놀이 체험 프로그램 등도 행사에 즐거움을 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북구는 행사장 내에 방역부스를 설치하고 체온측정기, 손소독제를 비치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행사를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청년창업자 등 소상공인들의 판로 개척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주민, 청년들과 함께 활기찬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forthetru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