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공원묘원, 원상복구 명령에도 '배짱'.. 공사 지속
입력: 2021.06.22 10:42 / 수정: 2021.06.22 10:42
포항시의 원상복구 명령에도 불구하고 포항공원묘원 입구에는 재생골재가 그대로 쌓여 있다./포항=김달년기자
포항시의 원상복구 명령에도 불구하고 포항공원묘원 입구에는 재생골재가 그대로 쌓여 있다./포항=김달년기자

[더팩트ㅣ포항=김달년 기자] 포항공원묘원이 재생골재 불법투기 및 매립에 대한 포항시의 원상복구 명령에도 불구하고 전혀 이행의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어 강력한 제재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2일 포항시에 따르면 시는 포항공원묘 측의 불법행위에 대해 지난 20일까지 1차 원상복구 명령을 내렸으나 공원묘원 측은 전혀 원상복구의 움직임이 없었다.

오히려 포항시의 행정명령을 비웃기라도 하는 듯 재생골재를 그대로 쌓아두고 있는가하면 무단투기 및 매립된 부분에 대해 정지작업을 벌이는 등 개발행위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시 관계자는 "행정절차에 따라 포항공원묘원 측이 한 번 더 원상복구 명령을 내릴 것"이라며 "이행의지가 없을 시 바로 고발조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포항시는 <더팩트>의 보도 이후 현장 방문을 통해 재생골재와 사토가 매립 및 야적돼 있는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 20일까지 1차 원상복구 행정명령을 내렸다.

한편, <더팩트>에 불법행위를 제보한 제보자는 "개발행위 허가없이 재생골재와 사토를 불법매립한 공원묘원 측과 이를 공급한 미래개발과 한화포레나에 대해서도 제재조치가 이뤄져야 한다"며 "포항시가 의지를 갖고 이 같은 불법행위를 처벌하지 않으면 의성 쓰레기 산과 같은 또 다른 사례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포항공원묘원측이 포항시의 원상복구 명령에도 불구하고 정지작업을 벌이는 등 개발행위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상)은 행정명령 전 쌓여 있던 사토, 사진 (하)는 정지작업을 벌인 모습/포항=김달년기자
포항공원묘원측이 포항시의 원상복구 명령에도 불구하고 정지작업을 벌이는 등 개발행위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상)은 행정명령 전 쌓여 있던 사토, 사진 (하)는 정지작업을 벌인 모습/포항=김달년기자

사진(상)은 포항시의 원상복구 명령 전 모습, 사진(하)는 정지작업이 이뤄진 최근 모습/포항=김달년기자
사진(상)은 포항시의 원상복구 명령 전 모습, 사진(하)는 정지작업이 이뤄진 최근 모습/포항=김달년기자

tktf@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