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아트센터, 28일부터 '미얀마 평화사진전' 개최
입력: 2021.06.22 10:19 / 수정: 2021.06.22 10:19
경기아트센터는 28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광장에서 미얀마의 봄 두 번째 이야기: 평화사진전을 연다./경기아트센터 제공
경기아트센터는 28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광장에서 '미얀마의 봄 두 번째 이야기: 평화사진전'을 연다./경기아트센터 제공

미얀마민주주의네트워크가 전달한 민주화운동 현장 사진 등 50여점 전시

[더팩트ㅣ수원=김명승 기자] 경기아트센터는 28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광장에서 '미얀마의 봄 두 번째 이야기: 평화사진전'을 연다고 22일 밝혔다.

환경·평화 운동가인 박일선 작가가 2000년대 찍은 미얀마 현지 사진과 미얀마민주주의네트워크에서 전달받은 미얀마 민주화운동 현장 사진 등 50여점이 전시된다.

28일 열리는 개막식에는 이재명 경기지사, 이우종 경기아트센터 사장, 미얀마 민주주의 민족동맹(NLD) 한국 지부장 얀나이퉁 등이 참석한다.

사진전을 기념해 작곡가 김형석씨가 작곡한 '기도'(The Prayer)를 가수 정밀아씨가 초연할 예정이다.

한편 경기아트센터는 미얀마 현지 상황을 알리기 위해 지난 3월 14일 재한미얀마학생회와 '미얀마의 평화'라는 주제로 시 낭송과 합창 등을 선보인 바 있다.

경기도에는 국내 거주 중인 미얀마인 2만5000여명 중 1만3000여명이 거주 중이다.

newswo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