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소상공인 지원 추경 368억원 확보
입력: 2021.06.22 10:11 / 수정: 2021.06.22 10:11
대전시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추경에서 368억원을 확보했다. / 대전시청
대전시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추경에서 368억원을 확보했다. / 대전시청

대전형 유급병가제 등 10개 사업 69억 하반기 추진

[더팩트 | 대전=최영규 기자] 대전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올해 첫 추경에 예산 368억원을 확보했다.

22일 시에 따르면 고용유지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비 40억원 등 10개 신규 사업 추진을 위해 69억원을 마련했다.

내용별로 보면 9월부터 시행하는 1인 자영업자의 병원 입원시 생활임금을 지원해 주는 대전형 유급 병가제 추진을 위한 사업비 2억원을 확보했다.

건강보험 지역가입자 중 기준 중위소득 150% 이하 소상공인이 입원을 하게 되면 하루 8만1610원의 생활임금을 최대 11일 동안 지급한다.

버팀목자금 등 정책 사각지대에 놓인 노점상의 소득안정 지원 사업비 1억7950만원, 고용유지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 사업비 40억원도 새로 확보했다.

이에 따라 올해 3월 1일 이후 사업자 등록을 신청한 노점상에 대해 1인당 50만원을 지원하며, 고용원이 있는 소상공인은 3개월 동안 고용 유지시 업체당 최대 50만원의 사회보험료 사용자 부담금을 지원받는다.

또한 지역화페 '온통대전' 발행액 확대 등 기존에 추진 중인 8개 사업과 관련, 299억원을 증액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둔다.

'온통대전' 발행액 확대 비용 250억원, 전통시장 및 상점가 주차환경 개선 사업 및 전통시장 온통대전 사용시 3%의 캐시백 추가 적립 비용 등 23억7000만원을 확보했다.

경영개선자금 이차보전비 11억원, 노란우산공제 정액 장려금 6억원 등도 증액했다.

아울러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대전신용보증재단 사옥으로 이전하기 위한 임차료와 금융 소외계층에 대한 금융복지 상담사 배치, 소상공인 지원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비 등 3억3200만원도 확보했다.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로 소상공인이 어려운 시기이지만 지역경제의 중추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필요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예산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thefactcc@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