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특수학교, 2023년 3월 개교… 장애아동 유·초등 과정
입력: 2021.06.22 10:09 / 수정: 2021.06.22 10:09
오는 2023년 3월 개교 예정인 청주특수학교(가칭)는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택지개발지구 9400㎡ 부지에 396억원이 투입돼 지상 3층, 27학급(유 3학급, 초 24학급)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며, 지적장애·정서장애 아동 학생 156명이 배치된다. 청주특수학교(가칭) 조감도. / 충북도교육청 제공
오는 2023년 3월 개교 예정인 청주특수학교(가칭)는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택지개발지구 9400㎡ 부지에 396억원이 투입돼 지상 3층, 27학급(유 3학급, 초 24학급)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며, 지적장애·정서장애 아동 학생 156명이 배치된다. 청주특수학교(가칭) 조감도. / 충북도교육청 제공

율량동 택지개발지구에 27학급 규모… 지적‧정서 156명 배치 예정

[더팩트 | 청주=김영재 기자] 충북 청주에서 유‧초등 과정 특수학교가 2년 뒤 개교한다.

22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청주특수학교(가칭)는 청주혜원학교 과대과밀을 해소하고 발달 단계 장애아동의 전문적인 교육을 위한 유·초등 과정 특수학교로, 이날 22일 착공에 들어가 오는 2023년 3월 개교 예정이다.

청주특수학교는 청주혜원학교의 학급수·학생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음에도 한정된 교육시설로 인해 보통교실‧직업교육실 등의 부족으로 학교 및 학부모의 개선요구가 지속돼 설립하게 됐다.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택지개발지구 9400㎡ 부지에 396억원이 투입돼 지상 3층, 27학급(유 3학급, 초 24학급)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며, 지적장애·정서장애 아동 학생 156명이 배치된다.

청주특수학교가 개교하면 발달 단계 장애학생에 적합한 유·초등 과정 운영은 이 학교에서, 중·고등학교와 전공과 등 학생 맞춤형 진로·직업교육 운영은 청주혜원학교에서 각각 담당하게 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가칭)청주특수학교 설립은 현 정부 국정과제와 교육부 특수교육 정책에 부합한 학교급별 특성화 교육이 가능 학교모델"이라며 "접근성이 뛰어난 도심지 택지개발지구 학교 설립으로 장애 학생들의 학습여건 향상과 장애 학생과 가족 모두 존중받고 있다는 사회적 환경을 체감하게 하는 등 실질적 교육 취약계층 지원이 이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thefactcc@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