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제부도에 300척 규모 마리나 개장
입력: 2021.06.21 16:05 / 수정: 2021.06.21 16:05
경기평택항만공사는 화성 제부도에 선박 계류 시설인 제부마리나를 개장했다./경기평택항만공사 제공
경기평택항만공사는 화성 제부도에 선박 계류 시설인 '제부마리나'를 개장했다./경기평택항만공사 제공

2023년 말 클럽하우스와 선박 수리소 등 지원시설도 건립

[더팩트ㅣ화성=최원만 기자] 경기평택항만공사는 화성 제부도에 선박 계류 시설인 '제부마리나'를 개장했다고 21일 밝혔다.

제부마리나는 화성시 서신면 제부도 북동쪽 제부도관광안내센터 우측 수상 6만3000㎡, 육상 3만7000㎡ 등 전체 10만㎡ 규모다.

이곳에는 해상 176척, 육상 124척 등 26ft 소형 선박에서 100ft 대형 요트까지 총 300척의 선박이 계류할 수 있으며, 마리나 인근은 수심 3.5m로 준설돼 연중무휴로 입출항 할 수 있다.

경기평택항만공사는 2023년 말까지 클럽하우스와 선박 수리소, 급유 시설 등 지원 시설도 건립할 계획이다.

항만공사 관계자는 "화성 전곡항 마리나(200척 계류)보다 규모가 30%가량 커 앞으로 경기 서부권 해양레저산업의 중심지가 될 것"이라며 "아울러 도민 여가 생활 개선, 지역경제 활성화 등 다양한 파급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newswo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