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덕구의원 “의회, 거수기 전락…박정현 청장 사과해야”
입력: 2021.06.16 17:20 / 수정: 2021.06.16 17:21
국민의힘 소속인 김홍태·김수연·오동환 대덕구의원(왼쪽부터)이 16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찾아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 김성서 기자
국민의힘 소속인 김홍태·김수연·오동환 대덕구의원(왼쪽부터)이 16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찾아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 김성서 기자

“與 구의원 회의에 국회의원 보좌관 참석…풀뿌리 민주주의 관여 마라”

[더팩트 | 대전=김성서 기자] 국민의힘 소속 대덕구의회 의원들이 16일 어린이 용돈 수당이 통과된 것에 대해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의원들을 거수기로 만든 것에 대해 해명하고 사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수연·김홍태·오동환 국민의힘 대덕구의원은 이날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더불어민주당이 수적 우위를 내세워 용돈수당과 재단사업을 밀어붙이고 있다"면서 "여야 의원 모두 합의해 부결 처리한 사항을 밀어붙이기 식으로 추진하고 있는 집행부와 장단을 맞춰주는 의회를 보니 참담한 심정이 든다"고 밝혔다.

또 "지난 14일에는 부결된 안건에 대해 논의하는 민주당 의원 회의에 대덕구 국회의원 보좌관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당론이라는 이름으로 구의원들을 구청장의 거수기로 만들고, 꼭두각시로 전락시킨 주체가 누구인지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회의원은 뒤에서의 조종을 멈추고 풀뿌리 지방자치에 관여하지 마라. 박 청장 역시 안건을 뒤집을 이유가 없는 상황에서 의원들을 거수기로 만든 것에 대해 해명하고 사죄하라"면서 "상황변화가 없음에도 본회의에 기습 상정해 안건을 통과시킨 민주당 소속 의원들도 구민들에게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수 야당을 무시한 채 다수 의석으로 밀어붙이는 의회운영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 의회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대덕구민을 우롱한 작태가 바로 잡힐 때까지 무한 투쟁하겠다"며 "앞으로 일어나는 일에 대해서는 당론을 만든 민주당과 구청장, 구의원들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 용돈 수당은 대덕구에 거주하는 10세 이상 12세 이하 어린이(초등학교 4~6학년 해당)를 대상으로 매월 2만원을 지역화폐인 대덕e로움으로 지급하는 사업이다.

구는 "용돈 수당 지급을 통해 모든 어린이가 기본적인 소비 권리를 향유할 수 있고, 학교에 의존한 경제교육을 탈피해 바람직한 경제관념을 형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조례 제정에 나섰다. 해당 조례안은 이날 여야 갈등 속에 구의회 문턱을 넘었다.

thefactcc@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