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명 생목숨 앗아간 ‘학동 참사’… 동구청 ‘태만행정’이 빚은 인재(人災)
입력: 2021.06.11 19:16 / 수정: 2021.06.11 19:16
9명의 목숨을 앗아간 학동 붕괴사고 참사가 수차례의 경고음이 울렸음에도 불구하고 동구청이 안전점검에 태만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면서 시민사회의 따가운 시선이 동구청에 쏠리고 있다. /더팩트 DB
9명의 목숨을 앗아간 학동 붕괴사고 참사가 수차례의 경고음이 울렸음에도 불구하고 동구청이 안전점검에 태만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면서 시민사회의 따가운 시선이 동구청에 쏠리고 있다. /더팩트 DB

국민권익위 접수 소극행정 민원 이첩 등 수차례 경고음 불구 점검 외면, 경찰수사로 엄정하게 책임 규명해야

[더팩트ㅣ광주=박호재 기자] 9명의 생목숨을 앗아간 ‘학동 참사’가 허가청인 광주 동구청의 ‘태만행정’이 빚은 인재(人災) 라는 시민사회의 비난이 고조되고 있다.

사고경위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면서 동구청의 부실대응 사례가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다. 동구청이 시민안전문제에 대해 조금만 관심을 기울였다면 9일 발생한 붕괴사고를 미연에 막을 수 있었다는 정황이 속속 확인되고 있는 중이다.

지난 4월 4일 동구 관내 지금의 사고현장 인근 주택개축 현장에서 건물이 무너지며 작업자 2명이 숨진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 이후 광주시는 동구를 포함한 5개 구청에 건설현장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라는 공문을 보냈지만 두 달 만에 대형 안전사고가 반복된 것이다.

주택현장 인명 사고가 발생한 3일 후인 4월 7일에는 또 한 차례 심각한 경고음이 울렸다. 국민권익위에 붕괴참사 현장인 학동 4구역 재개발 현장이 위험해 보인다는 제보가 접수된 것이다.

제보의 내용은 "철거 현장 바로 옆 시민들이 수시로 타고 내리는 차량이 다닌다. 천막과 파이프로만 차단하고 철거하는 게 너무 불안하다" 였다. 사고 위험성을 소름이 돋을 정도로 미리 예감한 것이다.

권익위 소극행정접수센터로 접수된 이 민원은 곧바로 동구청 감사실로 이송됐고, 감사실은 이 사안을 해당 부서인 건축과로 이첩했다. 동구청 건축과가 해당 현장의 사고 위험성을 사전에 감지하고 있었다는 얘기다.

권익위로부터 이첩된 이 민원을 동구청이 어떻게 처리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민원 접수 후 현장 점검을 했는지, 구청장에 보고를 하고 적절한 조치 지시를 받았는지 여부는 경찰수사 과정에서 책임소재를 규명하는데 중요한 열쇠가 될 것이다.

사고현장 인근에서 자영업을 하고 있는 시민 A씨는 "버스 정류장에서 공사장 차단막이 팔 뻗으면 닿을 거리다. 차단막도 공사장 분진이나 막을 정도로 얇은 가리개다"고 지적하며 "시민들 눈에는 보이는 위험이 시민 혈세 먹고 사는 공무원들 눈에는 왜 안 보이는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한편 광주 철거 건물 붕괴·매몰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은 5곳을 압수수색하고 7명을 입건해 수사를 본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forthetru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