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내달 1일부터 시내버스 요금 15% 인상
입력: 2021.06.10 17:11 / 수정: 2021.06.10 17:11
전주시는 전북도 물가대책실무위원회와 소비자정책위원회의 전북도 시내·농어촌버스 요금 조정 심의·의결 결과에 따라 다음 달 1일부터 시내버스 일반 요금을 1300원에서 1500원으로 인상한다고 10일 밝혔다. /전주시 제공
전주시는 전북도 물가대책실무위원회와 소비자정책위원회의 '전북도 시내·농어촌버스 요금 조정' 심의·의결 결과에 따라 다음 달 1일부터 시내버스 일반 요금을 1300원에서 1500원으로 인상한다고 10일 밝혔다. /전주시 제공

더팩트 | 전주=이경민 기자] 전북 전주시내버스 일반 요금이 내달부터 200원 인상된다.

전주시는 전북도 물가대책실무위원회와 소비자정책위원회의 '전북도 시내·농어촌버스 요금 조정' 심의·의결 결과에 따라 다음 달 1일부터 시내버스 일반 요금을 1300원에서 1500원으로 인상한다고 10일 밝혔다.

시내버스 요금 인상은 지난 2017년 1월 1200원에서 1300원으로 100원을 인상한 이후 4년 6개월 만이다.

만 19세 이상 일반 요금은 1300원에서 1500원으로 200원(15%) 인상됐고, 만 13~18세 청소년은 1050원에서 1200원으로 150원, 만 6~12세 어린이들은 650원에서 750원으로 100원 올랐다.

또 종전까지 초등생, 중고생, 일반 등 신분제 방식으로 요금이 적용돼 왔으나, 다음 달 1일부터는 연령제로 변경해 요금을 받기로 했다.

이로써 요금으로 인한 민원이 줄어드는 동시에 조기 입학자 등도 나이에 맞는 요금을 낼 수 있게 됐다.

교통카드 이용 시에는 종전과 같이 각 요금에서 50원이 할인된다. 하차 후 40분 이내에 갈아탈 시에는 무료로 환승할 수 있다.

시와 전주시내버스공동관리위원회는 요금 인상으로 인한 시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요금 변경내용을 기·종점, 승강장, 시내버스 차량 내부, BIS, 전주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홍보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전주시내버스 정기권의 경우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서민경제의 어려움 등을 고려해 내년으로 인상이 연기됐다.

scoop@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