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우울증·무기력증 곤충으로 치유해요”
입력: 2021.05.18 17:58 / 수정: 2021.05.18 17:58
전북 고창군이 지난해 국립농업과학원과 함께 무장읍 신월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곤충 치유프로그램을 운영했다. /고창군 제공
전북 고창군이 지난해 국립농업과학원과 함께 무장읍 신월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곤충 치유프로그램을 운영했다. /고창군 제공

내달부터 ‘나비야 함께 날자’, ‘배추흰나비 살이’ 등 곤충치유프로그램 운영

[더팩트 | 고창=이경민 기자] 전북 고창군지역환경교육센터가 주변에 흔히 볼 수 있는 곤충을 활용한 힐링 치유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고창군지역환경교육센터는 2019년부터 곤충을 매개로 생태교육을 진행해 왔다. 지난해에는 국립농업과학원과 함께 무장읍 신월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곤충 치유프로그램을 운영했다. 그 결과 프로그램에 참여한 주민들의 우울증이 감소하고, 무기력증이 개선 되는 등 참여자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이에 고창군지역환경교육센터는 ‘곤충 치유프로그램’ 확대 운영을 위해 지난달 농촌진흥청과 국립농업과학원, 지역 곤충전문가와 함께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미 치유 효과가 규명된 ‘나비야 함께 날자’, ‘배추흰나비 살이’ 등 곤충 치유프로그램을 오는 6월부터 지역주민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현재 세계각국에선 동식물을 이용한 정서 치유를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농업진흥청의 장수풍뎅이, 쌍별귀뚜라미, 호랑나비 등을 이용한 심리치료 프로그램 결과 아동의 정서가 23.9% 향상됐고, 독거노인의 우울감은 81.4%가 감소했단 연구보고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scoop@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