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지정환 신부 깊은 인연... 사진작가의 '아름다운 선물'
입력: 2021.05.18 14:37 / 수정: 2021.05.18 14:37
임실N치즈의 아버지 고(故)지정환 신부와 인연이 깊은 한 사진작가가 1900년대부터 사용된 카메라와 영상기기 등을 대거 전북 임실군에 기증했다. /임실군 제공
임실N치즈의 아버지 고(故)지정환 신부와 인연이 깊은 한 사진작가가 1900년대부터 사용된 카메라와 영상기기 등을 대거 전북 임실군에 기증했다. /임실군 제공

광주 거주 구영웅 씨, 임실군에 카메라 등 67점 기증... 임실치즈역사문화관 전시키로 

[더팩트 | 임실=최영 기자] 임실N치즈의 아버지 고(故) 지정환 신부와 인연이 깊은 한 사진작가가 1900년대부터 사용된 카메라와 영상기기 등을 대거 전북 임실군에 기증했다.

18일 군에 따르면 심 민 군수는 광주광역시에 거주하는 구영웅(82)씨를 직접 만나 그동안 수집한 소장품 67점에 대한 기증협약을 체결했다.

구씨는 "선종하신 지정환 신부님과 인연이 있어 임실군을 자주 찾았다"며 자신이 수집해온 소장품을 전달했다.

이날 구씨가 기증한 소장품은 카메라 57점, 도서 및 CD 10점 등 67점이다.

이 소장품은 190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까지 사용되었던 접이식 필름카메라(1920)로부터 이안 반사식 필름카메라 외 삼성, 금성, 소니, 니콘, 케논 등에서 출시한 다양한 제품이다.

구씨는 "지정환 신부님과 인연이 있어서 임실군을 자주 찾았고, 읍내에 서식하고 있는 왜가리 서식지는 보기 드물게 사진 촬영하기 좋은 곳"이라며 "이번 기증을 통해서 영상 관련 전시가 임실 발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군은 기증받은 소장품을 앞으로 건립될 임실치즈역사문화관에 전시할 예정이다.

구씨는 1939년 광주에서 출생해 광주사범대학교를 졸업하고 교직에 몸담았으며, 한국사진작가협회 정회원, 광주광역시 사진대전 초대작가, 광주광역시 교향악단 창립 단원으로 활동했다.

1950년대부터 모으기 시작한 영상 장비, 음향 장비 등이 2500여 점에 이른다.

그는 2017년 영암 세한대를 시작으로 나주시, 국립광주과학관, 영광 옥당박물관에 기증했으며, 이번에 임실군에 67점을 기증하기로 한 것이다.

심 민 군수는 "오랜 세월 동안 모아오신 귀중한 소장품을 임실군에 기증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기증받은 소장품은 앞으로 건립될 임실치즈역사문화관에 전시해 많은 군민과 관광객들이 관람하고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coop@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