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추경 1166억원 편성...학생 건강 및 안전에 중점
입력: 2021.05.18 13:47 / 수정: 2021.05.18 13:47
대전교육청이 1166억원 규모의 추경예산안을 편성했다. 오광열 대전교육청 기획국장이 추경예산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대전교육청 제공
대전교육청이 1166억원 규모의 추경예산안을 편성했다. 오광열 대전교육청 기획국장이 추경예산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대전교육청 제공

시의회 심사 거쳐 내달 21일 최종 의결

[더팩트 | 대전=김성서 기자] 대전교육청은 1166억원 규모의 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오광열 기획국장은 18일 브리핑을 갖고 "기정예산 2조1835억원보다 1166억원 증가한 2조3001억원 규모의 1회 추경 예산안을 편성해 대전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세입 재원은 보통교부금·특별교부금 등 중앙정부 이전수입 702억원, 자치단체 이전수입 219억원, 기타 이전수입 및 자체 수입 218억원, 전년도 이월금 27억원 등이다.

세출 예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장기화에 따른 학생 건강 및 안전 관련 사업과 미래교육 기반 조성 및 학교 교육환경개선 등을 위해 편성됐다.

학생 건강과 안전한 학교 환경 조성 등을 위해 170억원, 미래 학습 환경 조성을 위해 127억원, 교육시설 환경개선을 위해 638억원을 마련했다.

이번 추경안은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다음달 21일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오 국장은 "이번 추경안은 학생 건강과 안전을 위해 학교 안전망을 촘촘히 하고,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한 미래교육 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thefactcc@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