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죽자"…회원 몸에 불지르고 도주한 상가 번영회 전 회장
입력: 2021.05.17 17:21 / 수정: 2021.05.17 17:21
17일 오후 1시 29분쯤 부산 동래구에 있는 한 상가번영회 사무실에 침입해 같이 죽자며 이 번영회 간부 B씨에게 인화성 물질을 끼얹고 라이터로 불을 붙인 후 달아난 해당 상가번영회 전 회장 60대 A씨를 경찰이 추적하고 있다. /부산경찰청 제공.
17일 오후 1시 29분쯤 부산 동래구에 있는 한 상가번영회 사무실에 침입해 "같이 죽자"며 이 번영회 간부 B씨에게 인화성 물질을 끼얹고 라이터로 불을 붙인 후 달아난 해당 상가번영회 전 회장 60대 A씨를 경찰이 추적하고 있다. /부산경찰청 제공.

회원들, 전신화상 및 연기흡입 등…경찰, 전직 회장 추적 중

[더팩트ㅣ부산=조탁만 기자] 부산 한 시장 상가 번영회의 한 회원 몸에 인화물질을 끼얹고 불을 붙인 뒤 달아난 전직 번영회장을 경찰이 추적하고 있다.

17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부산의 한 상가 번영회 전 회장 60대 A씨는 이날 오후 1시 29분쯤 동래구에 있는 한 상가번영회 사무실에 침입해 "같이 죽자"며 이 번영회 간부 B씨에게 인화성 물질을 끼얹고 라이터로 불을 붙인 후 달아났다.

B씨는 온 몸에 불이 붙어 화상을 입었고, 당시 회의에 참석한 다른 회원 2명도 연기를 흡입해 각각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사고로 사무실 내부에도 불이 옮겨 붙었고, 출동한 소방이 20여분 만에 진화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 동선을 역추적하고 있다.

이 번영회 회원들은 시장 재개발과 관련해 갈등을 빚다 이같은 범행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hcmedia@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