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이슬람예배소 집단감염 발생으로 긴급대책 추진
입력: 2021.05.17 17:22 / 수정: 2021.05.17 17:22
대구시는 달성군 소재 이슬람예배소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추가 확산방지대책을 긴급 추진한다. 대구시청 전경 / 박성원 기자
대구시는 달성군 소재 이슬람예배소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추가 확산방지대책을 긴급 추진한다. 대구시청 전경 / 박성원 기자

이슬람 종교활동 관련 접촉으로 집단감염

[더팩트ㅣ대구=박성원 기자]대구시는 달성군 소재 이슬람예배소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추가 확산방지대책을 긴급 추진한다.

이슬람예배소 관련으로 15일 최초 확진자 1명의 역학 조사중 라마단 기간 동안 달성군 소재 이슬람예배소 노출이 확인되어 관련 검사에서 15일 2명, 16일 7명, n차 접촉자 1명과 진주에서 이관된 1명이 추가돼 총12명이다.

이후 17일 0시 이후부터 오후 2시까지 15명이 추가 확진자가 발생해 총 27명이 됐다.

이에 대구시는 17일 오전 11시 채홍호 행정부시장 주재로 주요 관계 부서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발생상황에 대한 판단과 함께 실효적인 대책 방안을 논의했다.

대구시는 이번 이슬람예배소의 코로나19 집단감염의 특징을 ▴종교활동, 기도원 관련 접촉에 의한 것 ▴확진자와 종교활동 참석자들이 공단 근로자, 자영업자, 대학생 등으로 다양 ▴러시아어를 사용하는 국가 출신들이 대부분이라는 점 등을 들어 이에 맞는 핀셋 방역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확진자가 발생한 시설에 대해서는 소독 등 방역을 위해 16일 집합금지명령, 17일 폐쇄명령을 했으며, 확진자가 다녀간 이슬람예배소 2개소 이외에도 대구시 소재 이슬람예배소 전체(총 11개소)에 대해서 검사 독려와 함께 비대면 예배활동으로 전환을 권고하기로 했다.

또한, 대구시는 외국인 근로자가 많이 거주하는 산업단지 지역의 외국인 근로자 고용 사업주에게 비상연락망을 통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신속히 받도록 안내했다. 향후 이슬람을 종교적 배경으로 하는 근로자가 근무하는 사업장의 내외국인에 대한 선제검사 행정명령도 검토하고 있다.

외국인 유학생 확진자가 발생한 학교 측에는 비상연락망을 통해 신속한 선제검사와 방역수칙 이행 및 생활 관리를 요청했고, 향후 비대면 수업전환을 강력히 권고할 예정이다.

지난 이슬람 라마단 기간(4.13~5.12) 중 종교행사에 참석한 외국인과 밀접 접촉을 한 내외국인은 즉시 자가격리 조치하고, 확진자와 접촉자 관련 외국인들이 대부분 러시아어를 사용하고 있어 지역 다문화센터를 통한 역학조사와 자가격리 모니터링에 필요한 통역지원을 실시하고, 통역요원이 부족할 경우 중앙사고수습본부의 협조를 얻어서 통역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대구광역시 채홍호 행정부시장은 "최근 대구시의 확진자 발생이 다소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이슬람예배소를 통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며,"최근의 발생양상은 무증상자 비율이 20%를 넘고 있다. 시민들께서는 좀 더 경각심을 갖고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조금이라도 의심이 된다면 즉시 검사를 받아주실 것을 거듭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tktf@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