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5·18은 민주·인권·평화 가치 바로 세우는 이정표"
입력: 2021.05.17 17:11 / 수정: 2021.05.17 17:11
이용섭 광주시장이 17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제에 참석해 헌화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이 17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제'에 참석해 헌화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이용섭 시장,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제에서 평가·진상규명·유공자 예우·정신계승 등 박차

[더팩트ㅣ광주=허지현 기자] "5·18민주화운동의 역사는 시대의 어둠을 넘어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반드시 이어가야 할 시대정신이 되었고, 세계인들에게 민주·인권·평화의 가치를 바로 세우는 이정표가 됐습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7일 오전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제 추모사를 통해 "5·18은 광주를 뛰어넘어 온 국민과 세계인이 함께 지켜내고 계승해야 할 자랑스런 역사가 됐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이 시장은 "우리는 5·18이 자랑스러운 민주주의 역사로 온전히 자리매김할 때까지 쉼 없이 전진할 것이며 깨어있는 양심과 연대하겠다"며 "정의로운 오월의 역사를 바로 세워 후대에 교훈을 남기고 살아있는 자의 책무를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민주와 인권, 나눔과 연대의 5월 정신을 더욱 계승 발전시키고, 정의로운 도시가 잘 살아야 역사가 교훈을 줄 수 있다는 일념으로 풍요로운 광주 건설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하며 "무엇보다 광주의 오월과 너무도 닮아있는 지금의 미얀마를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연대해 민주주의를 향한 오월 영령의 큰 뜻을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17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제에 참석해 추모사를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이 17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제'에 참석해 추모사를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한편 민선 7기 광주시는 대한민국 민주화운동 역사에 한 획을 그은 5·18민주화운동의 올바른 평가, 진상규명, 유공자 예우, 정신계승, 전국화·세계화 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5·18 관련 단체와, 시민사회, 지역정치권 등과 힘을 합해 노력한 결과 지난 2019년 12월 5·18왜곡처벌특별법안, 5·18진상규명특별법안, 5·18유공자예우법안 등 5·18 관련 3개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로 인해 5·18역사왜곡과 가짜뉴스에 대해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응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했고 5·18진상규명 작업이 더욱 힘을 받게 됐다.

아울러 지난해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5월18일을 지방공휴일로 지정했고, 5·18 추모기간 동안 태극기를 조기로 게양하고 5·18민주유공자 생활지원금 지원을 확대하는 내용의 조례를 개정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17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제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이 17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제'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헬기 탄흔과 함께 5·18의 아픔을 간직한 전일빌딩은 역사의 산 교육장이자 시민 역사문화공간인 ‘전일빌딩245’로 재탄생 시켰고, 국립 트라우마치유센터 건립과 민주인권기념파크 조성, 505보안부대 옛터에 역사체험공간 조성 사업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밖에도 광주시는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선보인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를 제작 지원하는 한편 ‘님을 위한 행진곡’을 기반으로 창작 관현악 및 뮤지컬 ‘광주’ 제작·공연돼 뜨거운 성원을 받기도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17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제에 참석해 안성례 전 오월어머니집 관장을 위로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이 17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제'에 참석해 안성례 전 오월어머니집 관장을 위로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forthetru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