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주민동의없는 변환소·송전선로 건설 즉각 중단하라"
입력: 2021.05.17 17:05 / 수정: 2021.05.17 17:05
지난 2월 23일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 산하에 임시기구로 ‘500kV HVDC 변환시설 TF’ 구성을 위한 회의 모습/울진군 제공.
지난 2월 23일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 산하에 임시기구로 ‘500kV HVDC 변환시설 TF’ 구성을 위한 회의 모습/울진군 제공.

500kV HVDC 변환시설 울진범군민대책위 TF 17일 성명서 발표

[더팩트ㅣ울진=김달년 기자] 정부와 한국전력공사가 경북 울진에 500kV HVDC 변환소 송전선로 건설사업을 하는 과정에서 비공개적 회유와 술책으로 군민들을 기만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500kV HVDC 변환시설 울진범군민대책위 TF(이하 대책위)는 17일 "정부와 한전은 주민동의없는 500kV HVDC 변환소·송전선로 건설사업 즉각 중단하고 한수원은 신한울1,2호기 부지 내 변환소 건설 승인을 즉각 파기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정부와 한전은 제8차 전력수급계획에 따라 2024년을 목표로 신한울원전1, 2호기와 강릉 안인화력발전소, 삼척화력발전소 등 동해안 신규 화력발전소 생산전력 17GW를 수도권과 경인권으로 송전하기 위한 500kV HVDC 동해안~신가평 변환소 시설과 송전선로 건설사업(이하 변환시설)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한전측은 12만㎡ 규모로 알려진 대규모 변환소 부지와 관련해 최근까지도 울진군과 지역주민들에게 신한울원전부지 내에 건설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혀왔으나, 이미 지난 2018년 6월에 신한울1, 2호기 부지 내에 변환시설 건설을 위한 부지를 결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 과정에서 한수원 이사회는 2018년 6월 7일 '신한울1, 2호기 부지 내 한전 동해안 HVDC 변환소 부지제공 계획'을 의결한 것으로 확인됐다는 것이다.

대책위는 "지난 2000년 이후 수 년 간 울진군과 군민들을 집단 갈등으로 몰아넣으며 결정된 신한울1, 2호기 원전 건설부지가 사실상 국내 최초로 건설되는 500kV HVDC 변환소 건설부지로 둔갑하는 경악스런 일이 자행됐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는 수 년 간의 지역 갈등과 희생에도 불구하고 신한울1,2,3,4호기 신규 건설을 통한 국가에너지정책이라는 가치를 받아들인 울진군과 울진군민들을 기만한 행위이자 명백한 탈법 행위"라면서 "국내 초유의 대규모 직류변환시설에 대한 법적 의견수렴 절차인 환경영향평가 등을 거치지 않기 위한 꼼수임이 자명해졌다"고 주장했다.

또한 대책위는 "울진이 전 세계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최대 원전단지를 넘어 동해안의 모든 생산전력이 집적되는 초유의 사태가 한전과 정부에 의해 일방적으로 자행되면서 또 다시 생존권을 말살당하는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대책위는 △주민 동의없이 추진하고 있는 500kV HVDC 변환시설 사업 즉각 중단 △'신한울1,2호기 부지 내 한전 동해안 HVDC 변환소 부지제공 계획' 의결 파기 △500kV HVDC 변환시설 관련 시설물에 대한 정보 공개 △500kV HVDC 동해안~신가평 변환소 시설과 동해안 송전선로 건설사업 환경영향평가서(초안) 파기 등을 촉구했다.

tktf@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