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K-바이오 랩허브 최적지"... 시설ㆍ장비 등 인프라 충분
입력: 2021.05.14 16:39 / 수정: 2021.05.14 16:39
이강덕 포항시장이 14일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을 만나 K-바이오 랩허브 구축사업에 포항이 선정될 수 있도록 적극 건의하고 있다./포항시 제공
이강덕 포항시장이 14일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을 만나 K-바이오 랩허브 구축사업에 포항이 선정될 수 있도록 적극 건의하고 있다./포항시 제공

포항시장, 중기부장관 만나 K-바이오 랩허브 '포항' 선정 강력 건의

[더팩트ㅣ포항=김달년 기자] 포항시가 중소벤처기업부의 K-바이오 랩허브 포항 유치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14일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을 만나 K-바이오 랩허브 구축사업에 포항이 선정될 수 있도록 적극 요청했다.

이 시장은 권 장관과의 면담에서 "바이오 벤처·스타트업 육성과 글로벌 진출에 필요한 시설과 장비 등 인프라가 포항에는 이미 충분히 갖춰져 있다"는 점을 설명했다.

특히 다른 지자체와 달리 구조 기반 신약개발에 특화된 K-바이오 랩허브 구축 방안을 소개하며, 바이오 벤처 창업과 K-바이오 랩허브 구축 최적지는 포항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 시장은 "포항에는 바이오오픈이노베이션센터(BOIC)를 시작으로 바이오 핵심연구장비와 무균동물시설 등 바이오 스타트업에 반드시 필요한 인프라가 구비돼 있다"고 설명했다.

또 포스텍 생명공학연구센터, 한동대 생명과학연구소의 우수한 인재들과 올해 세포막단백질연구소, 그린백신실증지원센터의 연구개발시설도 준공 예정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아울러, 포스코·포스텍·지자체가 합심해 조성한 벤처펀드를 통한 창업 생태계가 조성돼 있어, 현재 40여 개인 바이오 벤처·스타트업이 꾸준히 늘고 있다는 점도 어필했다.

최근 3D바이오프린팅 활용 동물대체시험평가 플랫폼 구축 사업의 국비를 확보했으며, 향후 단 바이오산업 기반 조성에 더욱 노력할 계획임을 밝혔다.

한편 면담을 마친 이강덕 시장은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인 균형발전 측면과 풍부한 연구환경, 우수한 인재 등의 여러 가지 조건을 고려해 보면 우리 포항시가 K-바이오 랩허브의 최적지"라며 "국내 바이오산업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해 K-바이오 랩허브의 포항 유치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ktf@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