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군 공무원 700여명 봄 영농철 일손돕기 투입
입력: 2021.04.19 16:57 / 수정: 2021.04.19 16:57
5월까지 진행되는 일손돕기는 장수군 소속 700여명의 직원이 사과 적과, 모내기, 고추지주목설치, 채소 순따주기, 자두, 배 솎기 및 봉지씌우기, 마늘수확, 양파수확, 감자, 콩, 옥수수 파종 등 일손돕기를 펼친다. /장수군 제공
5월까지 진행되는 일손돕기는 장수군 소속 700여명의 직원이 사과 적과, 모내기, 고추지주목설치, 채소 순따주기, 자두, 배 솎기 및 봉지씌우기, 마늘수확, 양파수확, 감자, 콩, 옥수수 파종 등 일손돕기를 펼친다. /장수군 제공

일손 부족한 농가 읍·면사무소 산업팀에 신청

[더팩트 | 장수=이경민 기자] 전북 장수군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외국인 근로자 입국제한 및 농촌 고령화, 부녀화 등으로 일손 부족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전 직원 영농철 일손돕기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5월까지 진행되는 일손돕기는 장수군 소속 700여명의 직원이 사과 적과, 모내기, 고추지주목설치, 채소 순따주기, 자두, 배 솎기 및 봉지씌우기, 마늘수확, 양파수확, 감자, 콩, 옥수수 파종 등 일손돕기를 펼친다.

대상은 독거농가, 장애농가, 기초수급 대상농가를 포함한 과수 채소 등 수작업이 많이 필요한 농가를 우선 지원하며,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서는 읍.면사무소 산업팀에 신청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일손돕기를 통해 농촌 인력 문제를 해소하는 것은 물론, 장수사과 조생종(홍로) 적과를 적기에 해 고품질 장수사과 생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 상시 착용, 작업 간 일정거리 유지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할 계획이며, 농가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작업도구, 필요물품, 도시락 등은 자체적으로 준비해 일손돕기를 추진한다.

장영수 군수는 "일손이 부족해 애를 태우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을 것 으로 기대한다"며 "영농에 차질없이 적기에 농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일손돕기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살기 좋은 농촌을 만들어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coop@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