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백신 접종' 40대 간호조무사 '사지마비'…"인과성 확인 안돼"
입력: 2021.04.19 16:48 / 수정: 2021.04.19 16:48
40대 간호조무사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뒤 사지마비 등의 부작용을 보여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더팩트DB
40대 간호조무사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뒤 사지마비 등의 부작용을 보여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더팩트DB

해외서도 유사 사례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40대 간호조무사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뒤 사지마비 등의 부작용을 보여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19일 경기도와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실 등에 따르면 경기도의 한 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조무사 A(45·여)씨는 지난달 12일 AZ 백신을 접종했다.

이후 A씨는 일주일간 심각한 두통을 겪었고 같은 달 24일에는 사물이 겹쳐 보이는 '양안복시' 증상을 보이기도 했다. 같은달 31일 결국 병원에 입원한 A씨는 사지마지 증상까지 보였고 지금까지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병원에서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 진단을 받았다. 항체가 신경세포에 존재하는 단백질을 바이러스로 오인해 파괴하는 희귀 질환이다.

A씨는 기저질환이 없는 상태였으며, 지난 1월 병원에서 받은 건강 검진에서도 '특이 소견이 없다'는 결과를 받았다.

다만 아직까지 A씨의 질병과 백신의 인과성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해당 사례가 발생한 사실은 파악하고 있지만 인과성 등은 방대본(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했다.

박영준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이상반응조사지원팀장은 "(이번 사례는) 급성파종성 뇌척수염이 의심되는 사례로 이런 사례 보고는 외국에서도 있었다"면서도 "인과성이 인정된 케이스는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now@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