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김서형, 부드러운 카리스마의 품격  
입력: 2021.06.11 11:56 / 수정: 2021.06.11 11:56
배우 김서형이 tvN 주말드라마 마인에서 독보적인 연기력으로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tvN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서형이 tvN 주말드라마 '마인'에서 독보적인 연기력으로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tvN 방송화면 캡처

세밀한 감정선+절제된 연기, 독보적인 내공 자랑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배우 김서형이 흡인력 있는 연기로 '마인'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김서형은 최근 tvN 주말드라마 '마인'(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에서 매 순간을 명장면으로 만드는 저력을 과시하며 뜨거운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김서형의 명품 연기와 카리스마가 돋보이며 짜릿한 전율을 선사했던 명장면과 명대사를 살펴봤다.

◆ "마인(Mine). 내 거요" - 6화

정서현(김서형 분)은 저마다 '내 것'을 지키기 위한 다양한 분투가 그려지는 '마인'에서 효원가를 통솔하는 중심축 역할로서 막강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그런 냉철한 정서현이 속마음을 유일하게 털어놓는 단 한 사람 엠마수녀(예수정 분)에게 옛 연인 최수지(김정화 분)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마인. 내 거요"라고 눈물로 고백했다. 간절함이 그대로 느껴지는 김서형의 섬세한 감정 연기가 강해 보이던 정서형의 여린 이면을 고스란히 담아내 짙은 여운을 남겼다.

◆ "효원 내가 지켜" - 7화

모든 진실을 마주한 정서현의 분노가 마침내 폭발했다. 한지용(이현욱 분)의 거짓말에 깊은 분노와 책임감을 느낀 정서현은 한지용을 찾아가 뺨을 때리며 "너 내가 죽인다. 효원, 내가 지켜"라는 날카로운 경고로 응징했다. 그동안 상류층 세계에서 군림하며 감정 섞인 결정을 하지 않던 정서현이기에, 이날의 선전포고는 그 어느 때보다 시원한 사이다를 안겼다.

◆ "내가 동서 편인 거 잊지 마" - 8화

정서현은 효원가를 벗어나겠다는 서희수(이보영 분)의 아픔에 공감하며 든든한 지원을 약속했다. 그는 두 눈 가득 눈물을 머금은 채 서희수에게 "내가 동서 편인 거 잊지 마" "그 벽을 넘는 방법, 내가 알려줄게"라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 정서현의 따뜻하고 묵직한 위로가 두 사람의 깊어진 연대감을 고스란히 보여주며 더욱 뜨거운 감동을 느끼게 했다.

◆ "행복하면 된 거야" "내가 어떻게든 엎을 테니까" - 10화

그룹 승계권을 포기하고 자신이 하지 못한 선택을 해낸 한수혁(차학연 분)을 끝내 존중하기로 한 정서현의 결심은 극의 감동을 증폭시켰다. 홀로 "다행이다. 행복하면 된 거야"라며 입을 틀어막은 채 눌러왔던 슬픔을 터트리는 김서형의 절제된 오열 연기가 그만의 또다른 모성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10화 마지막 엔딩에서 정서현은 한지용이 효원의 차기 회장에 올라섰단 소식을 듣고 서희수에게 "내가 어떻게든 엎을 것"이라고 단단한 각오를 전해 짜릿한 전율을 선사하기도 했다. 걸크러쉬 매력이 폭발한 김서형의 강인한 눈빛과 목소리는 앞으로 펼쳐질 통쾌한 반격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리기에 충분했다.

이처럼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냉철한 리더의 품격을 드러내면서도, 감정선을 세밀하게 묘사하는 절제된 연기로 독보적인 내공을 보여준 김서형이다. '마인'의 남은 6회를 채워나갈 그의 활약에도 계속해서 관심이 집중된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