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최원영·곽동연·최예빈 합류, 요리 실력 기대 이상
입력: 2021.06.11 10:01 / 수정: 2021.06.11 10:01
맛남의 광장이 멤버 교체로 새롭게 단장했다. 새 멤버로 합류한 최원영 곽동연 최예빈은 백종원에게 기대 이상의 요리 실력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SBS 방송화면 캡처
'맛남의 광장'이 멤버 교체로 새롭게 단장했다. 새 멤버로 합류한 최원영 곽동연 최예빈은 백종원에게 기대 이상의 요리 실력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SBS 방송화면 캡처

김희철·김동준·유병재 하차…멤버 교체로 새 단장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맛남의 광장'이 아쉬운 작별과 함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1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는 하절기를 맞아 멤버 교체와 함께 새 단장한 모습을 선보였다. 기존 멤버였던 김희철 김동준 유병재가 떠나고 새로운 멤버인 최원영 곽동연 최예빈이 합류했다. 기존 멤버들이 소개한 마지막 아이템은 토마토였다. 지난겨울의 맹추위 탓에 토마토가 평년보다 적게 재배되면서 판매가 급격히 감소했으며 농가는 큰 타격을 받았다. 이에 백종원과 스페셜 게스트 유이는 토마토의 진가를 살리기 위한 요리 연구를 위해 맛남 연구소로 모였다.

백종원은 고수를 넣은 살사를 만들었고, 김동준은 토마토 냉스프인 가스파초를, 유병재는 토마토 라면을 선보여 모두를 감동시켰다. 특히 토마토 라면에는 듬뿍 넣은 토마토 외에 식초를 가미해 토마토의 풍미를 더하면서 모두의 극찬을 받았다.

맛남 라이브 쇼핑에서는 가정식 토마토케첩이 선보였다. 수제 케첩을 맛본 유이가 "기존의 케첩은 단맛이 강하다면 수제 토마토케첩은 새콤한 맛이 강해 건강한 맛"이라고 하자, 김동준도 "토마토 본연의 맛이 훨씬 강하고, 기분 좋은 달콤함이 있다"며 놀라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백종원은 "건강하다고 맛이 없는 게 아니다. 진짜 맛있다"며 자신은 거짓말을 못 하는 사람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수제 케첩에 이어 선보인 토마토 달걀 볶음은 누구라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며 백종원 대신 김희철을 주방에 내세웠는데, 조리 도중 능숙한 웍질을 하던 김희철은 "내가 생각해도 많이 늘었다. 다 백종원 형님 덕분"이라며 자신의 성장에 감회를 표현했다.

라이브가 끝난 후 제작진이 건네는 맛남이 다발과 함께 기념샷을 마지막으로 기존 멤버들이 떠났다. 이어 다음 회 촬영을 위한 촬영장에 속속들이 도착한 새로운 멤버들이 눈길을 끌었다.

새 멤버들은 합류 미션으로 각자 요리를 해 백종원과 양세형의 평가를 받았다. 최원영은 율라이스, 곽동연은 고추장찌개, 최예빈은 토마토 마리네이드를 준비했다. 백종원과 양세형은 세 사람의 요리에 기대 이상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새로운 시작에 대한 기대감도 자연스럽게 높아졌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