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안정환, 황도 청년회장 취임 "손흥민 초대 못한다"
입력: 2021.05.17 16:13 / 수정: 2021.05.17 16:13
안정환이 17일 오후 열린 MBC 안다행 안정환 황도 청년회장 취임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MBC 제공
안정환이 17일 오후 열린 MBC '안다행' 안정환 황도 청년회장 취임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MBC 제공

안정환 "축구 MVP는 받아봤는데 회장은 처음…이게 맞나 싶어"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안정환이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를 통해 황도 청년회장에 취임했다.

안정환은 17일 열린 MBC '안다행' 안정환 황도 청년회장 취임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황도 청년회장에 취임한 소감과 앞으로의 포부 등을 밝혔다. 행사에는 김명진 PD와 안정환, MC 붐이 참석했다.

안정환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청년회장 취임식이 온라인으로 열리는 것은 세계 최초가 아닐까 싶다"며 "잘 봐주셔서 감사드린다. 제가 청년회장을 하면서도 이게 맞는 건지 모르겠다. 운동하면서 MVP는 받아봤는데 회장은 처음이다. 당황스럽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안다행'은 연예계를 대표하는 절친이 극한의 야생에서 홀로 사는 자연인을 찾아가 함께 자급자족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안정환은 파일럿 프로그램부터 '안다행'과 함께해 지난해 10월 정규편성된 후 최근 방송까지 고정 멤버로 활약하고 있다.

특히 안정환의 황도살이 특집은 3일 29회에서 5.6%(이하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10일 30회에서 7.3%의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관심이 뜨겁다. 안정환이 충남 보령시 오천면 외연도리에 위치한 작은 섬 황도의 2호 주민으로 입성한 것도 잠시, 황도 이장으로부터 청년회장으로 임명되며 본격적인 황도살이가 이어지고 있다,

안정환의 황도살이 특집을 연출한 김명진 PD는 "프로그램을 더 잘해보고자 안정환 씨에게 (황도살이 특집을)해보자고 했다. 안 하실까봐 걱정했는데 흔쾌히 한다고 하셨다. 정환 씨가 고생을 많이 하셨다. 감사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김명진 PD, 안정환, 붐(왼쪽부터)이 17일 열린 MBC 안다행 안정환 황도 청년회장 취임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MBC 안다행 안정환 황도 청년회장 취임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 영상 캡처
김명진 PD, 안정환, 붐(왼쪽부터)이 17일 열린 MBC '안다행' 안정환 황도 청년회장 취임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MBC '안다행' 안정환 황도 청년회장 취임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 영상 캡처

또한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안다행' 제작진이 '안다행'에 초대하고 싶은 인물로 축구선수 손흥민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특히 김명진 PD는 "'안다행'에 손흥민을 초대하고 싶다. 코로나19 때문에 오기 어렵겠지만 현재의 레전드가 우상을 보면 어떤 그림이 나올 지 궁금하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안정환은 "손흥민 선수는 (제가)힘이 안된다. 미리 말씀드린다. 못한다"고 잘라 말하며 폭소를 안겼다.

마지막으로 안정환은 '안다행'에 출연하면서 느낀 감정과 앞으로 포부 등을 전했다. 안정환은 "(촬영이)힘들지만 결과가 나온다. PD님이 승진에 목말라 계시다. 다 같이 중요한 시점에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다보니 좋은 결과가 나오는 것 같다"며 "웃음을 잃어가는 시기지만 열심히 해서 웃음과 즐거움, 편안함을 드리겠다. 속옷이 다 젖고 힘들어도 최선을 다하겠다. PD님의 승진도 걸렸다. MBC에서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안다행'은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17일 방송될 31회에서는 안정환의 절친 최용수, 허재, 현주엽이 안정환의 황도 청년회장 취임을 축하하며 황도를 찾을 예정이다.

2kuns@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