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명길X소이현, '빨강 구두' 출연 확정…일일극 보증수표 귀환
입력: 2021.05.13 10:45 / 수정: 2021.05.13 10:45
배우 최명길 소이현 신정윤 박윤재(왼쪽 위부터 시계방향)가 KBS2 새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 출연을 확정했다. 올 하반기 방송될 예정이다. /KBS,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 네스트매니지먼트, 에이스팩토리 제공
배우 최명길 소이현 신정윤 박윤재(왼쪽 위부터 시계방향)가 KBS2 새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 출연을 확정했다. 올 하반기 방송될 예정이다. /KBS,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 네스트매니지먼트, 에이스팩토리 제공

친모녀 사이 벌어지는 복수극, '미스 몬테크리스토' 후속 방송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배우 최명길 소이현 박윤재 신정윤이 '빨강 구두'로 안방극장의 평일을 책임진다.

KBS2 새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극본 황순영, 연출 박기현) 제작진은 13일 "최명길 소이현 박윤재 신정윤이 출연을 확정했다. 눈을 뗄 수 없는 주연 4인의 케미스트리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빨강 구두'는 자신의 성공을 위해 아버지와 병든 남동생을 외면한 채 사랑과 욕망을 찾아 떠난 비정한 모친에게 복수하기 위해 멈출 수 없는 욕망의 굴레에 빠져든 딸의 이야기를 담는다. 친모녀 사이에 벌어지는 복수극을 표방해 벌써부터 많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최명길은 첫사랑과 재회하게 되면서 가정을 버린 냉정한 성격의 소유자 민희경 역으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최명길은 우아하면서도 야심가의 면모를 제대로 그려낼 예정이다. 또한 앞서 '우아한 모녀'에서 짙은 연기로 극을 견인 한 바 있는 최명길이 '빨강 구두'를 통해 다시 한번 안방극장을 휘어잡을 전망이다.

소이현은 극 중 아버지의 죽음과 얽힌 비밀을 파헤치게 되면서 내면의 숨겨진 슬픔과 상처 그리고 자신을 버린 어머니 민희경을 향한 복수의 칼을 겨누는 김젬마 역을 맡았다. 소이현의 2년 만의 복귀작으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탄탄한 연기력을 쌓아온 그가 '빨강 구두'에서는 어떤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박윤재는 과거 아내의 배신으로 사랑을 믿지 않지만 자신도 모르게 김젬마에게 점점 빠져드는 윤기석으로 분한다. 박윤재는 전작 '비켜라 운명아'에서 양남진 캐릭터와 놀라운 싱크로율을 자랑해 눈길을 사로잡은 바 있다. 안정적인 연기로 무한 매력을 펼쳐오고 있는 그가 발휘할 저력에 기대가 모인다.

마지막으로 전작 '기막힌 유산'을 성공적으로 마친 신정윤은 자유로운 영혼과 반항적인 매력을 품고 있는 윤기석의 동생 윤현석으로 열연을 펼친다.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신정윤은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은 물론 입증받은 연기력으로 빛나는 존재감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렇듯 명품 배우들이 합류한 '빨강 구두'는 파격적인 스토리와 다채로운 캐릭터의 향연을 예고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작품은 '미스 몬테크리스토'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