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환→AB6IX, 4월 가요계 책임지는 '워너원'[TF확대경]
입력: 2021.04.16 00:00 / 수정: 2021.04.16 00:00
가수 김재환(왼쪽)은 세 번째 미니앨범 Change(체인지)를 강다니엘은 새 앨범 YELLOW(옐로)를 발매하며 한층 더 성장한 아티스트의 면모를 보였다. /더팩트 DB
가수 김재환(왼쪽)은 세 번째 미니앨범 'Change(체인지)'를 강다니엘은 새 앨범 'YELLOW(옐로)'를 발매하며 한층 더 성장한 아티스트의 면모를 보였다. /더팩트 DB

강다니엘 윤지성 뉴이스트 잇달아 컴백

[더팩트|박지윤 인턴기자] '워너원 출신' 가수들이 4월 가요계의 시작과 끝을 책임진다.

지난 2017년 프로젝트성 그룹으로 데뷔한 워너원은 약 1년 2개월의 활동을 마치고 각자의 길을 걷고 있다. 이 가운데 워너원 출신 가수들이 이번 달 대거 컴백하면서 가요계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먼저 그룹 활동을 끝내고 솔로의 길을 걷고 있는 김재환 강다니엘 윤지성이 차례대로 출격했다.

김재환은 지난 7일 세 번째 미니앨범 'Change(체인지)'를 발매했다. 김재환은 타이틀곡 '찾지 않을게'를 포함해 앨범에 수록된 8곡 중 7개 곡의 작사·작곡에 참여하며 완성도를 높였다.

이번 앨범을 통해 변화와 성장을 예고한 그는 자신만의 음악적 색깔과 기타의 선율로 무대를 채우며 한층 더 성장한 아티스트의 면모를 보여줬다.

지난 13일 새 앨범 'YELLOW(옐로)'를 발매한 강다니엘은 이번 앨범에 수록된 5곡의 작사를 책임지며 자신의 감성을 오롯이 앨범에 담아냈다.

강다니엘은 기자간담회에서 "흔히 노란색을 귀여운 색으로 받아들이는 데 나는 아니다. 나에겐 차갑고 혼자만 생각하는 시간인 색이다"며 "속마음을 담은 일기장 같은 앨범"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이번 타이틀곡 'Antidote(안티도트)'는 흔히 시도되지 않았던 장르의 곡으로 구간마다 록 요소를 가미하며 곡의 깊이를 더했다. 강다니엘은 새로운 음악적 시도로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했다.

군 복무를 마친 윤지성은 15일 두 번째 미니앨범 Temperature of Love를 발매하며 2년 만에 팬들 앞에 선다. /더팩트 DB
군 복무를 마친 윤지성은 15일 두 번째 미니앨범 'Temperature of Love'를 발매하며 2년 만에 팬들 앞에 선다. /더팩트 DB

군 복무를 마친 윤지성은 15일 두 번째 미니앨범 'Temperature of Love(템퍼레처 오브 러브)'를 발매했다. 지난 2019년 군 입대 전 발표했던 싱글 앨범 '동,화 (冬,花)' 이후 약 2년 만에 컴백으로 팬들을 설레게 했다.

이번 앨범에서 사랑에 대한 상반되는 감정을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한 그는 "전역 후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이전에 발라드 앨범만 냈는데 댄스곡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시도했다"며 팬들과 천천히 오래 가고 싶은 마음을 전했다.

뉴이스트 황민현(왼쪽)과 AB6IX 박우진 이대휘도 4월 컴백 예정이다. /더팩트 DB
뉴이스트 황민현(왼쪽)과 AB6IX 박우진 이대휘도 4월 컴백 예정이다. /더팩트 DB

워너원 활동을 마치고 그룹 뉴이스트로 돌아간 황민현은 이번 달 컴백한다. 오는 19일 두 번째 정규앨범 '로맨티사이트’(Romanticize)'로 컴백하는 뉴이스트는 7년 만에 발매하는 정규앨범으로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Romanticize'는 어느 장르에 국한되지 않은 다양한 장르로 단체 곡뿐 아니라 멤버 전원 솔로곡이 포함돼 화제를 모았다. 올해로 데뷔 10년 차를 맞이한 뉴이스트가 '따로 또 같이' 어떤 새로운 음악을 들려줄지 궁금증을 높인다.

4월 마지막 주에는 그룹 AB6IX로 활동 중인 박우진과 이대휘가 돌아온다.

AB6IX는 오는 26일 네 번째 미니앨범 'MO’ COMPLETE : HAVE A DREAM(모어 컴플리트 : 해브 어 드림)'을 발매한다. 지난 1월 리패키지 앨범 'SALUTE : A NEW HOPE(살루트 : 어 뉴 호프)' 이후 약 3개월 만의 컴백이다.

지난 12일 공개한 4가지 버전의 콘셉트 사진을 시작으로 뮤직비디오 티저, 안무 스포일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공개하며 컴백 열기를 더할 예정이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