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 목소리 그리워"…윤지성, 첫 댄스곡 컴백(종합)
입력: 2021.04.15 15:23 / 수정: 2021.04.15 15:23
윤지성이 15일 2번째 미니 앨범 Temperature of Love 발표를 앞두고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그는 사랑을 하고 싶은 모든 사람에게 들려주고 싶은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LM엔터 제공
윤지성이 15일 2번째 미니 앨범 'Temperature of Love' 발표를 앞두고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그는 "사랑을 하고 싶은 모든 사람에게 들려주고 싶은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LM엔터 제공

15일 2번째 미니 앨범 'Temperature of Love' 발매

[더팩트 | 정병근 기자] 군복무를 마친 윤지성이 2년 만에 돌아왔다. 한층 성숙한 감성으로 부르는 사랑 노래라 더 달달하다.

윤지성이 15일 오후 2시 2번째 미니 앨범 'Temperature of Love(템퍼레처 오브 러브)' 발표를 앞두고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2년 만이다 보니까 좋은 노래를 들려주고 싶은 마음이었다. 그래서 설레면서 작업했다"는 윤지성은 깊은 감성과 감미로운 음색으로 '사랑의 온도'를 노래했다.

'Temperature of Love'는 윤지성이 지난 2019년 5월 군 입대 전 발표했던 싱글 앨범 '동,화 (冬,花)' 이후 군복무를 마친 뒤 약 2년 만에 발매하는 신보다. 윤지성은 사랑의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을 써 내려갔으며 다양한 형태의 사랑을 하면서 느끼는 감정들을 앨범에 담았다.

윤지성은 "곡을 다 녹음해 놓고 쭉 들으니까 우연히 다 연애에 대한 이야기였다. 그래서 이렇게 기획을 했고 사랑을 하고 싶은 모든 사람에게 들려주고 싶은 앨범"이라며 "각 곡을 부르면서 느꼈던 감정을 온도로 표현했다. 그러면 좀 더 감정이 잘 전달되지 않을까 싶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듣는 분들이 생각하는 각 곡의 온도도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LOVE SONG은 사랑하는 사람과의 잦은 다툼과 오해, 그로 인해 맞이하는 잠깐의 이별들 속에서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윤지성의 첫 댄스곡이다. /LM엔터 제공
타이틀곡 'LOVE SONG'은 사랑하는 사람과의 잦은 다툼과 오해, 그로 인해 맞이하는 잠깐의 이별들 속에서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윤지성의 첫 댄스곡이다. /LM엔터 제공

타이틀곡 'LOVE SONG(러브 송)'은 사랑하는 사람과의 잦은 다툼과 오해, 그로 인해 맞이하는 잠깐의 이별들 속에서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그렸다. 특히 센티하면서도 부드러운 목소리가 나지막이 흘러나오는 도입부에서 윤지성 특유의 팝적인 감성을 느낄 수 있다.

윤지성은 "한 번만 들어도 멜로디가 오래 남는 곡이다. 노래를 쭉 들어보는데 딱 멜로디가 꽂히더라. 봄에도 잘 어울릴 것 같았다. 투정을 부리는 가사 등 귀여운 느낌이 있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다. 계속 '니가 보고 싶어'라고 외치는데 이 곡의 온도는 38도인데 상사병에 걸렸을 법한 온도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컸다. 그간 발라드 앨범만 내서 이번엔 댄스곡을 선택했다. 리드미컬하게 부르려고 했다"며 "팬 분들을 너무 오래 못 봤기 때문에 팬들 생각하며 불렀다. 저의 이름을 부르는 팬들 목소리가 그립다. 기회가 된다면 비대면 말고 직접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바랐다.

윤지성은 타이틀곡 'LOVE SONG'을 비롯해 한층 성숙해지고 깊어진 감성으로 올 봄을 윤지성표 '러브 송'으로 물들일 계획이다.

이제 막 사랑을 시작하려는 연인들의 설렘과 떨림을 담은 '밤을 핑계 삼아'(10℃), 쑥스럽고 조심스러운 고백송 '고민상담'(0℃), 애틋한 연인들의 사랑 이야기 'SUNDAY MOON(선데이 문)'(3.4℃), 사랑하는 이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어 주고픈 '괜찮아지기를 바라요'(-6.1℃)까지 다채로운 장르의 곡들에 윤지성의 감성이 빼곡히 채워졌다.

윤지성은 열심히 준비했고 봄에 듣기 좋은 앨범이다. 앨범 잘 들어주셨으면 좋겠다. 이번에도 지성이면 감성이다라는 말을 듣고 싶다. 기회가 된다면 뭐든 열심히 할 자신 있다고 말했다. /LM엔터 제공
윤지성은 "열심히 준비했고 봄에 듣기 좋은 앨범이다. 앨범 잘 들어주셨으면 좋겠다. 이번에도 '지성이면 감성이다'라는 말을 듣고 싶다. 기회가 된다면 뭐든 열심히 할 자신 있다"고 말했다. /LM엔터 제공

윤지성은 두 버전의 앨범을 통해 사랑에 대한 상반되는 감정을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했다. 차갑고 낮은 온도의 21℉ 버전에서는 사랑을 하며 느낀 외로움, 공허함, 불안정한 감정을 드러냈으며 따뜻하고 높은 온도의 38℃ 버전에서는 사랑에 빠진 이의 행복함, 설렘, 사랑스러움을 표현했다.

윤지성은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으로 함께 활동했던 멤버 강다니엘, 김재환, 황민현(뉴이스트), 박우진 이대휘(AB6IX) 등과 활동 시기가 겹친다.

윤지성은 "솔로 활동이 외로울 수도 있는데 방송국에 가면 함께 했던 친구가 있으니까 대기실 이름만 봐도 위로가 되고 의지가 될 것 같은 마음"이라며 "이번에 만나게 돼서 반갑고 좋다. 너무 멋있는 친구들이고 음악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다. 그래서 더 멋진 무대를 각자 보여줄 수 있지 않나 싶다. 저도 팬으로서 동료로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대 후 첫 앨범이라 걱정도 되고 긴장도 된다. 열심히 준비했고 봄에 듣기 좋은 앨범이다. 앨범 잘 들어주셨으면 좋겠다. 이번에도 '지성이면 감성이다'라는 말을 듣고 싶다. 기회가 된다면 뭐든 열심히 할 자신 있다.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윤지성은 이날 오후 6시 'Temperature of Love'를 발매한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