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쿨' 김명민, 4월 안방극장 컴백...섬뜩한 두 얼굴 예고
입력: 2021.02.24 14:44 / 수정: 2021.02.24 14:44
24일 로스쿨 제작진 측은 티저 포스터와 영상을 공개했다. 포스터 속 김명민은 강렬한 시선과 철저한 포커페이스로 눈길을 끈다. /JTBC 제공
24일 '로스쿨' 제작진 측은 티저 포스터와 영상을 공개했다. 포스터 속 김명민은 강렬한 시선과 철저한 포커페이스로 눈길을 끈다. /JTBC 제공

죄수복과 수갑, 미스터리 사건 암시

[더팩트|박지윤 인턴기자] 배우 김명민이 '로스쿨'로 3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다.

JTBC 새 수목드라마 '로스쿨'(극본 서인, 연출 김석윤) 제작진 측은 24일 작품 티저 포스터와 영상을 동시 공개했다. '로스쿨'은 대한민국 최고의 명문 로스쿨 교수와 학생들이 전대미문의 사건에 얽히게 되면서 펼쳐지는 캠퍼스 미스터리 드라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서 김명민은 두꺼운 법전을 든 채 철저한 포커페이스로 정의의 여신상 앞에 서 있다. 포스터 하단에 적힌 '진실과 정의를 오로지 법으로'라는 문구는 검사 출신 형법 교수 양종훈(김명민 분)의 소신을 엿볼 수 있다.

극 중 검사 출신 형법 교수 양종훈(김명민 분)이 죄수복을 입고 수갑을 차고있다. 김명민은 포스터와는 상반된 분위기를 연출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로스쿨 티저 영상 캡쳐
극 중 검사 출신 형법 교수 양종훈(김명민 분)이 죄수복을 입고 수갑을 차고있다. 김명민은 포스터와는 상반된 분위기를 연출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로스쿨' 티저 영상 캡쳐

반면 함께 공개된 티저 영상은 뜻밖의 반전 엔딩을 담고 있어 궁금증을 높인다.

극 중 양종훈은 독설이 기본인 직설화법으로 학생들에겐 '공포의 양크라테스'라 불리는 기피 대상 1호의 문제적 교수다. 양종훈은 "훌륭한 법조인은 못 만들어내더라도 양아치 법조인은 단 한 마리도 안 만들겠다"며 제자들을 채찍질한다.

이처럼 결연한 의지가 담긴 목소리로 당당히 로스쿨 교문을 열어젖혔던 양종훈이 순식간에 죄수복을 입고 수갑을 찬 모습으로 바뀌었다. 그의 상반된 분위기는 예고만으로도 단번에 긴장감을 안긴다.

'로스쿨' 제작진 측은 이와 관련해 "김명민이 단 한 컷의 이미지만으로도 '로스쿨'이 지향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오롯이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최초 로스쿨을 배경으로 한 법정물과 캠퍼스물의 절묘한 조합과 미스터리한 사건을 통해 예비 법조인들을 누구보다 단단하게 키워낼 김명민의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로스쿨'은 오는 4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