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아하!] 청년희망적금-청년도약계좌 환승 전 장단점 총정리 (영상)
입력: 2024.01.28 00:00 / 수정: 2024.01.28 00:00

청년희망적금 만기액 전환 납입식
일시납 해도 청년도약계좌 가입기간은 '5년'


[더팩트ㅣ선은양 기자] 2022년 2월부터 가입 신청을 받기 시작한 ‘청년희망적금’ 만기가 드디어 돌아옵니다. 2년 동안 꾸준히 일정금액을 납입한 청년이라면 총 납입금액과 저축장려금 4% 그리고 비과세 혜택이 있는 이자 소득까지 더해서 최대 1298만 원(적용 금리 5% 기준)을 받아볼 수 있을텐데요. 이 목돈을 어떻게 활용하면 좋을까요?

현재로서 가장 간단한 방법은 ‘갈아타기’입니다. 금융위원회는 청년의 지속적인 자산 형성을 위해 청년희망적금의 만기수령금을 청년도약계좌로 일시납할 수 있는 연계 서비스를 지원합니다. 지난 25일부터 청년도약계좌 연계 가입 신청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신청은 청년도약계좌를 취급하는 11개 은행 모바일 앱에서 가능하며 은행을 바꿀 수도 있습니다.

청년희망적금 만기자가 25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영업일만 운영) 청년도약계좌 가입 신청을 하면 서민금융진흥원 알림톡을 통해 다음 달 6일부터 27일까지 일시납입 정보와 소득요건 충족 여부 등을 확인 합니다.

이때 일시납입액은 최소 200만 원부터 최대 청년희망적금 만기수령액까지 가능하며 월 납입액의 배수로 설정해야 합니다. 이후 29일까지 순차적으로 신청인에게 청년도약계좌 가입 가능 여부가 통보되고 청년희망적금이 만기 해지되는 다음 달 22일부터 청년도약계좌 개설이 가능합니다.

◇ 환승시 기대수익 일반적금 대비 2배 ↑

청년희망적금 만기액을 청년도약계좌로 연계가입할 때 장점은 정부 기여금과 이자를 더한 수익금이 커진다는 점입니다. 만기액에 대한 정부기여금도 한꺼번에 붙기 때문에 만기 때 받을 수 있는 금액이 더 커집니다.

금융위에 따르면 청년도약계좌에 1260만 원(월 설정 금액 70만 원, 금리 6% 가정)을 일시납입 한다면 만기에 얻을 수 있는 수익은 최대 약 856만 원으로 일반 적금상품(평균 금리 3.54%) 기대 수익(약 320만 원)의 2.67배 수준입니다. 또 서민금융진흥원과 은행 등은 신규 청년도약계좌 가입자를 모집하기 위해 다양한 경품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청년희망적금 만기자를 대상으로 지난 25일부터 청년도약계좌 연계가입 신청을 받고 있다. /뉴시스
금융위원회는 청년희망적금 만기자를 대상으로 지난 25일부터 청년도약계좌 연계가입 신청을 받고 있다. /뉴시스

◇ 일시납입 해도 적금 유지 기간 ‘5년’…금융위 문제 보완 예정

청년도약계좌의 단점으로 계속해서 꼽혀왔던 가입 기간은 여전히 문제입니다. 청년도약계좌는 5년 만기 자유적립식 적금 상품으로 적금 유지 기간이 길다는 비판을 받아왔는데요. 청년희망적금에서 청년도약계좌로 갈아타도 상품 가입 기간이 줄어들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청년희망적금 만기금 중 1260만 원을 일시납입하고 매월 70만 원씩 납입하고자 한다면 18개월분이 전환납입됩니다. 다시 말해 일시납입 이후 18개월 간은 납입하지 않고 기다렸다가 19개월차부터 70만 원씩 납입하면 되는 것입니다.

일시납입을 한다고 가입 기간이 줄어드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적금 유지 기간에 대한 청년들의 부담은 여전합니다. 특히 청년희망적금에서 청년도약계좌로 갈아타는 청년들의 경우 7년(2년+5년)간 목돈이 묶이기 때문에 갈아타기를 주저할 수 밖에 없습니다. 청년희망적금 만기를 앞두고 있는 20대 A 씨는 "1000만 원이 넘는 목돈이 묶인다고 생각하니 갈아타야할지 고민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청년도약계좌 연계가입 후 만기시 수익 안내. /금융위원회
청년도약계좌 연계가입 후 만기시 수익 안내. /금융위원회

연계가입을 했을 때와 ‘갈아타기’없이 청년도약계좌를 신설할 경우의 수익 차이가 크지 않은 부분도 청년들의 고민을 더하는 대목입니다. 청년도약계좌에 월 70만 원을 납입한다고 가정했을 때 ‘갈아타기’를 할 경우 수익은 856만 원 (만기 수령액 5056만 원)이며, 신설하는 경우 수익은 821만 원 (만기 수령액 5001만 원)입니다. 수익 차이는 35만 원 선입니다.

금융위는 5년 만기에 대한 부담으로 청년들이 가입을 주저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가입 청년들이 자금이 긴급하게 필요할 경우 계좌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적금담보부 대출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또 혼인과 출산을 특별중도해지 사유에 추가했습니다. 특별중도해지 사유로 상품을 중도 해지할 경우 정부 기여금과 비과세 혜택을 모두 받을 수 있습니다. 나아가 금융위는 올해 신설 예정인 '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에 청년도약계좌 만기 수령금을 일시에 납입하게 하는 방안 등 주거 정책과 연계하는 방안도 추진 중입니다.

yes@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