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종목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카카오 그룹 수난시대…카카오페이 상장 연기에 모빌리티도?
입력: 2021.09.16 00:00 / 수정: 2021.09.16 00:00
16일 IB(투자은행)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가 오는 29~30일로 예정했던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 일정을 연기할 전망이다. /더팩트 DB
16일 IB(투자은행)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가 오는 29~30일로 예정했던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 일정을 연기할 전망이다. /더팩트 DB

카카오모빌리티, 상생안 시행에 따른 실적변동 예상

[더팩트ㅣ박경현 기자] 정부와 여당 중심으로 빅테크 규제 이슈가 불거지면서 카카오그룹 계열사 IPO(기업공개)가 줄연기 될 상황에 처했다. 당장 카카오페이의 상장이 한 번 더 연기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카카오모빌리티 상장 일정에 대한 불확실성도 커지고 있다.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카카오가 지분 55%를 보유 중인 카카오페이의 코스피시장 상장 일정이 재차 연기될 전망이다.

IB(투자은행)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가 오는 29~30일로 예정했던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을 미룰 전망이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14일 카카오페이와 증권신고서 정정범위 및 상장 일정 등에 대해 논의에 들어갔다.

결제 서비스 사업을 영위 중인 카카오페이는 투자와 대출, 보험 등 금융서비스로 사업을 넓혀왔지만 금융당국이 현재 시행 중인 금융서비스와 관련해 문제를 삼으며 브레이크를 걸었다. 금융당국은 카카오페이의 금융서비스를 단순 광고가 아닌 중개로 간주하면서 카카오페이의 상장 계획까지 여파가 미친 상황이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10일 금융당국의 권고에 따라 자동차 보험료 비교 서비스와 운전자 보험, 반려동물 보험, 해외여행자 보험 등 일부 보험상품 판매를 잠정적으로 중단했다. 이에 앞서 제출한 증권신고서에 들어간 예상 매출액과 핵심투자위험 등 수정이 필요한 상황이다. 금감원은 카카오페이의 자진 정정을 기다린다는 입장이다

카카오페이가 기존에 제출한 증권신고서의 중요 내용을 정정하게 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예정된 공모 일정이 줄줄이 미뤄지는 모양새다. 당초 카카오페이는 다음 달 5~6일 일반 공모를 거쳐 같은 달 14일 증시에 입성할 계획이었다.

카카오페이는 앞서 지난 7월 2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한 이후 금융감독원의 정정 요구에 따라 8월 31일 정정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이번에 한 번 더 연기되면 상장 시도만 세 번째다.

업계는 카카오페이가 정정 신고 등을 마친 뒤 최종적인 상장은 11월이 될 것에 무게를 두고 있다. 다만, 최종 상장 목표 시기는 아직 불투명한 상황이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증권신고서 제출과 향후 상장 일정 등 모든 절차가 금감원과 논의 중으로 현재 아무 것도 정해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상장주관사 선정을 위한 입찰제안서(RFP) 제출 관련 입찰 마감시한을 기존 10일에서 오는 17일로 연기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상장주관사 선정을 위한 입찰제안서(RFP) 제출 관련 입찰 마감시한을 기존 10일에서 오는 17일로 연기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페이 상장 연기의 여파는 카카오모빌리티 IPO까지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 그룹에 드리워진 규제 이슈로 인한 리스크가 적용될 뿐 아니라 카카오모빌리티 자체적인 사업성에 재평가가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는 최근 산업군 내 문어발 확장 등으로 비판을 받으며 상생방안을 내놨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계열사 중에서도 '골목상권 침범' 논란이 가장 거세 가장 먼저 상생안을 밝혔다. 이에 택시기사용 유료 요금제와 대리기사 수수료 등의 조정에 나설 방침이다.

당초 업계에서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T 플랫폼을 통해 빠른 수익성 개선세를 나타내고 내년 IPO까지 순항할 것이라는 예상이 있었다. 그러나 서비스 요금 인상 제한과 각종 규제 암초 등을 적용한다면 기존에 평가받은 성장성 역시 새로운 셈법을 적용해야 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해 매출액으로 2800억 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167% 성장했지만 영업손실은 130억 원을 기록했다.

업계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진행 중인 증시 입성 또한 차질을 빚어 일정이 미뤄질 것이란 예상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상장주관사 선정을 위한 입찰제안서(RFP) 제출의 입찰 마감시한을 기존 10일에서 오는 17일로 연기했다. 9월 중 주간사 선정을 마친다는 당초 계획에 차질을 피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달 23일 국내외 주요 증권사에 상장 계획을 담은 RFP를 발송하고 본격적인 상장 준비 절차에 돌입한 바 있다.

아울러 업계는 현재 주가가 내리막길을 걷는 카카오 역시 기지개를 켜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이란 판단이다. 카카오는 플랫폼 규제 법안에 따라 사업 정체가 예상되고 있다.

이창영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카카오는 그동안 네이버에 집중됐던 독과점규제로 인해 카카오 플랫폼을 기반으로 금융과 택시 등 상대적으로 다양한 사업에 활발히 진출했기에 이번에 더욱 크게 리스크로 부각됐다"며 "금융당국도 카카오페이의 금융중개서비스 종료를 요구하며 보다 엄격한 원칙을 적용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면에서 카카오에 불리한 규제 환경이 일정 기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또한 "현재 플랫폼 규제 법안이 8건 발의돼 있다는 점도 향후 규제로 인한 플랫폼 기업의 리스크가 지속될 수 있다는 의견"이라고 말했다.

pkh@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