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고승범 금융위원장, 5대 지주회장 첫 회동서 가계부채 관리 당부
입력: 2021.09.10 16:39 / 수정: 2021.09.10 16:39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0일 서울 중구 전국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금융지주 회장들과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손병환 NH농협지주 회장 등 5대 금융지주 회장이 참석했다. /이새롬 기자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0일 서울 중구 전국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금융지주 회장들과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손병환 NH농협지주 회장 등 5대 금융지주 회장이 참석했다. /이새롬 기자

5대 금융지주 회장 "책임지고 점검하겠다" 

[더팩트│황원영 기자] 고승범 금융위원장과 금융지주 회장들이 가계부채 관리에 적극 나서기로 의견을 모았다.

고 위원장은 10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5대 금융지주 회장들과 취임 후 첫 금융권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는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참석했다.

고 위원장은 이날 "가계부채 관리 강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 과제이자 최우선 과제"라며 철저한 가계부채 위험관리를 당부했다.

또 "5대 금융지주의 가계대출은 국내 금융권 가계대출 총액의 절반(약 47%)을 차지한다"며 "실수요와 무관하거나 과도하게 지원되는 가계대출은 없는지, 제2금융권 가계대출 관리에 잠재위험은 없는지 등에 신경 써달라"고 요청했다.

고 위원장은 실물경제 성장세를 넘어선 과도한 가계부채가 경제 위기 발생 확률을 높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최근 가계부채 증가가 자산시장 과열과 상호 상승 작용을 유발하는 등 이미 그 부작용이 위험 수준에 가까워졌다는 진단이다.

이에 대해 금융지주 회장들 역시 가계부채 위험관리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답했다.

금융지주 회장들은 "실수요와 무관하거나 자산버블을 부추기는 가계대출은 없는지 직접 책임지고 점검하겠다"며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관리 기조에 적극 협조해 가계부채 증가율 목표(5~6%)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9월 말 종료되는 코로나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에 대한 논의도 이루어졌다.

고 위원장은 "코로나19 위기 지속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조치 연장 요구, 잠재부실 발생 위험 등 다양한 측면을 종합 검토하고 있다"며 "상생을 위한 경제주체간 협력이 중요한 만큼, 합리적 방안 도출을 위해 금융당국과 금융권 모두가 중지(衆志)를 모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금융지주 회장들도 "앞으로 실물부문 금융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고 위원장은 금융정책·감독의 기본원칙으로 '금융회사의 창의와 자율을 존중하는 시장친화적 정책·감독'을 제시했다. 금리수수료배당 등 경영판단사항 등에 대해선 원칙적으로 금융사의 자율적 결정을 존중하겠다는 방침이다.

won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