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삼성전자, 서울대와 '미래가전 구동기술센터' 설립 맞손
입력: 2021.09.10 08:35 / 수정: 2021.09.10 08:35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왼쪽)이 지난 9일 서울 관악구 소재 서울대 전력연구소에서 이병호 서울대 공과대학장과 미래가전 구동기술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왼쪽)이 지난 9일 서울 관악구 소재 서울대 전력연구소에서 이병호 서울대 공과대학장과 '미래가전 구동기술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가전 핵심 부품인 컴프레서·모터의 차세대 기술 공동 개발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삼성전자가 차세대 가전제품에 적용할 핵심 부품 기술 개발을 위해 서울대와 협력한다.

삼성전자는 서울대와 지난 9일 서울 관악구 소재 서울대 전력연구소에서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 이병호 서울대 공과대학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가전 구동기술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삼성전자와 서울대는 전기전자공학, 기계공학, 재료공학 등 다양한 전공의 인재들로 연구 인력을 구성하고, 가전제품의 성능을 결정 짓는 핵심 부품인 컴프레서와 모터에 적용할 차세대 기술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주요 연구 과제는 컴프레서와 모터의 △에너지 고효율화 △저진동·저소음 구현 △내구성 강화 등을 위한 세부 기술 확보로 구성된다.

특히 삼성전자 냉장고와 에어컨은 컴프레서가 전체 사용 에너지의 약 70~80%, 세탁기는 모터가 약 50%의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에 에너지 고효율 제품 개발에 있어 핵심 부품과 관련된 원천 기술이 매우 중요하다.

삼성전자는 2021년형 신제품을 시작으로 디지털 인버터 컴프레서와 모터가 고장 나면 기한 없이 무상 수리 또는 교체해주는 '평생보증'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산학 협력을 통해 핵심 부품의 품질을 더욱 강화해 소비자들에게 한층 차별화된 가치를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이기수 부사장은 "삼성전자와 서울대가 뜻을 모아 만든 미래가전 구동기술센터는 향후 가전제품을 혁신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연구 성과가 소비자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