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듣고 또 듣고' 최태원, 경청 리더십으로 '기업 역할' 재정립한다
입력: 2021.07.08 12:00 / 수정: 2021.07.08 12:00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오는 9일 우리가 바라는 기업을 주제로 진행되는 오디오 라이브 토크쇼에 연사로 참여한다. /사진공동취재단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오는 9일 '우리가 바라는 기업'을 주제로 진행되는 오디오 라이브 토크쇼에 연사로 참여한다. /사진공동취재단

아이디어 공모 이어 라이브 토크쇼…최태원 상의 회장, 연이은 경청 행보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최근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회장의 리더십 키워드는 '경청'이다.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를 모으는 프로젝트를 추진한 데 이어 기업의 새로운 역할에 관해 의견을 청취하는 라이브 토크쇼에 직접 참여하는 등 적극적인 소통에 나서고 있다.

대한상의는 기업의 새로운 역할에 대한 다양한 논의와 의견 청취를 위해 '우리가 바라는 기업'을 주제로 오디오 라이브 토크쇼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카카오 음성 플랫폼 '음(mm)'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오는 9일 오후 9시부터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 최태원 회장은 연사로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해 의견을 나누고 청취할 수 있어 국민들의 기업에 대한 인식은 어떠한지, 또 바뀌어야 할 부분은 무엇인지 등에 대해 솔직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준 대한상의 회원소통팀 팀장은 "사회적 가치, 소통, ESG 등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기업에 바라는 역할과 그 기대 수준이 달라지면서 기업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며 "다양한 참여자들과 허심탄회한 소통을 통해 새로운 기업의 역할을 함께 고민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처럼 최태원 회장이 의견 청취 기회를 마련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최근 사회 문제의 해법을 찾겠다는 취지로 취임 첫 프로젝트인 국가 발전 아이디어 공모전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친환경, 일자리, 첨단 기술, 지역 균형 발전, 저출산·고령화, 소상공인 지원 관련 아이디어가 400여 건이 접수된 것으로 파악된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지난 3월 진행된 비대면 타운홀 미팅에서 기업의 새로운 역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지난 3월 진행된 '비대면 타운홀 미팅'에서 기업의 새로운 역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최태원 회장은 경제단체장 회장직을 맡기 전부터 경청과 소통을 통한 해법 마련을 중시해왔다. 효율적이고 현실성 있는 방안이 나오기 위해선 다양한 방식의 의사 교환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SK그룹 구성원들의 행복을 더 키울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행복토크를 2019년에만 100회에 걸쳐 진행한 것이 대표적이다. 최태원 회장은 신입사원과의 대화뿐만 아니라 구성원들과 번개 회식 자리를 갖고, 자사 유튜브 채널에 직접 출연해 경영 철학을 소개하는 등 적극적인 소통을 펼치는 기업인으로 유명하다.

최태원 회장은 3월 대한상의 회장 취임 당시에도 취임식을 '비대면 타운홀 미팅'으로 대체하며 연설보단 경청에 무게를 두는 모습을 보였다.

라이브 토크쇼, 국가 발전 공모전 등 최태원 회장의 최근 경청 행보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을 구체화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그는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을 지속 강조해왔다.

앞서 대한상의 회장 취임 첫 메시지에서도 "과거에는 제품을 잘 만들고, 일자리를 많이 만들고, 세금을 많이 내는 것이 중요한 가치였지만, 이제는 환경·사회·거버넌스와 같은 사회적 가치도 기업이 같이 반영해야 한다. 이 문제를 기업 내부화하고 어떻게 배분시킬 것인가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5월 국회를 방문, 국회의장을 만난 자리에서는 "지금은 기업들에 더 많은 활용을 요구하는 시대"라며 "대한상의도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어떤 방향이 되는 게 좋을지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재계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은 국민과 공감하고, 사회 문제 해결에 동참하는 경제계를 만들기 위해 향후에도 적극적인 소통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