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이동통신유통협회, LG전자 아이폰 판매에 반발 "상생협약 지켜야"
입력: 2021.06.23 16:53 / 수정: 2021.06.23 16:53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KMDA)가 동반성장위원회와 하이프라자(LG전자 자회사이자 LG베스트샵 운영사)를 상대로 서한을 발송했다. /LG전자 제공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KMDA)가 동반성장위원회와 하이프라자(LG전자 자회사이자 LG베스트샵 운영사)를 상대로 서한을 발송했다. /LG전자 제공

협회 "사실관계 확인 차원에서 서한 발송

[더팩트│최수진 기자] 스마트폰 판매를 생업으로 삼는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가 LG전자의 아이폰 판매 행위에 관해 "상생 협약에 위배된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KMDA)는 지난 21일 동반성장위원회(동반위)와 하이프라자(LG전자 자회사이자 LG베스트샵 운영사)를 상대로 서한을 발송했다.

서한에는 지난 2018년 5월 체결한 동방성장협약을 준수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삼성전자(삼성전자판매), LG전자(하이프라자) 등은 협회와 '대·중소기업간 통신기기 판매업 상생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기존 이동통신 판매업의 유통선 진화를 통한 지속 성장과 중소·소상공인 사업영역 보호를 위한 공동노력 등이다.

실제 협회는 당시 3G 통신 상용화 이후 대기업이 통신기기 도·소매업을 시작하면서 불공정·불공평과 갑의 우월적 지위에 의한 피해로 종사자 규모가 크게 줄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삼성전자에서 생산하는 휴대폰만 판매하고, LG전자 역시 자사 제품만 판매하기로 합의했다. 영세한 대리점을 배려하겠다는 취지다.

그러나 최근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MC사업본부를 철수하기로 결정하면서, 일각에서 LG전자가 400여 곳의 LG베스트샵 매장에서 애플 아이폰을 판매할 것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LG전자는 관련 내용에 대해 애플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협회는 이 같은 상황이 협약 내용에 위배된다는 입장이다.

이종천 KMDA 이사는 "2018년 동반위에서 상생협약을 맺었는데 그 내용을 이행해달라는 것"이라며 "대형 유통업체들은 일반 유통업체와 상생할 수 있도록 자사 단말기만 판매해야 한다는 내용이 있다. 아직 LG전자에서 공식적으로 판매를 한다는 발표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관련 내용이 나오기 전에 팩트체크 차원에서 서한을 보냈다. 추후 LG전자 측의 답변을 듣고 다시 대응 여부를 고려할 것"고 말했다.

jinny0618@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