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아워홈, 지난해 창사 이래 첫 적자…오너일가 배당금 760억 원 수령
입력: 2021.06.17 18:18 / 수정: 2021.06.17 18:18
아워홈은 지난해 창사 이래 처음으로 적자를 기록한 가운데 구지은 대표 등 오너일가가 760억 원의 배당금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팩트 DB
아워홈은 지난해 창사 이래 처음으로 적자를 기록한 가운데 구지은 대표 등 오너일가가 760억 원의 배당금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팩트 DB

아워홈 "배당 정책 개선 방안도검토 중"

[더팩트|문수연 기자] 아워홈이 지난해 창사 이래 첫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아워홈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 1조6253억 원, 영업적자 93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 2000년 LG그룹에서 계열 분리한 이후 처음으로 적자를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13.5% 줄었다.

창사 이래 첫 적자를 기록한 가운데 아워홈은 지난해 주주들에게 약 776억 원을 배당했다.

아워홈 주식은 구자학 아워홈 회장의 4남매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구본성 전 대표 38.56%, 구지은 대표 20.67%, 장녀 구미현 19.28%, 차녀 구명진 19.6% 등으로 이들의 지분을 모두 합치면 98.11%에 달한다.

이에 따라 지난해 구지은 대표는 160억 원, 구본성 전 부회장 299억 원, 구미현 150억 원, 구명진 152억 원 등의 배당금을 수령했다. 4남매가 배당받은 금액은 모두 760억 원이다.

아워홈은 지난 2019년 영업이익 715억 원, 순이익 480억 원을 기록했는데 당시 주당 배당금은 2000원, 전체 배당금은 456억 원이었다. 업계에서는 "아워홈이 부진한 실적에도 지난해 전년 대비 70.17% 증가한 배당금을 책정한 것은 오너 일가 배불리기"라는 지적도 나온다.

관련 아워홈 관계자는 "구본성 전 대표 해임 사유 중 배당금 문제도 있었다"라며 "구지은 대표가 윤리경영을 강조한 만큼 배당 정책 개선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munsuyeon@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