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CJ프레시웨이, 지난해 대형 프랜차이즈 브랜드 7곳 수주
입력: 2021.06.16 11:01 / 수정: 2021.06.16 11:01
CJ프레시웨이는 지난해 월 매출 1억 원 이상 대형 프랜차이즈 브랜드 7곳을 수주했다. /CJ프레시웨이 제공
CJ프레시웨이는 지난해 월 매출 1억 원 이상 대형 프랜차이즈 브랜드 7곳을 수주했다. /CJ프레시웨이 제공

CJ프레시웨이 "경영 부담 줄이고 경쟁력 강화할 것"

[더팩트|문수연 기자] CJ프레시웨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지난해 월 매출 1억 원 이상 대형 프랜차이즈 브랜드 7곳을 수주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중에는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이름이 알려진 '온센'도 포함됐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전방산업인 외식 경기가 얼어붙으면서 많은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큰 타격을 받았다. 실제로 고강도 거리 두기 단계가 시행됐던 지난해 4분기 폐업한 외식 점포 수는 전국 2만여 개로 폐업률은 116%에 달한다.

CJ프레시웨이는 수주 달성 배경과 관련해 "고객 맞춤 식자재 공급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외식 프랜차이즈의 경우 취급 상품의 단가가 낮고 종류가 많아 규모의 경제를 통한 수익성 확보가 어렵다. 처음 외식 프랜차이즈를 창업할 때 가장 먼저 겪게 되는 어려움이다.

CJ프레시웨이는 다품종 소용량 식자재 납품을 통해 고객사의 어려움을 해소했다. 또한 단순히 원물을 납품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고객사 메뉴에 맞는 맞춤 식자재를 공급하기 위해 노력했다. 메뉴가 브랜드의 경쟁력으로 직결되는 되는 외식업 특성상 고객사와의 동반 성장을 통해 반드시 필요한 고민이었다.

CJ프레시웨이는 송림푸드와 제이팜스 등 자사 인프라를 통해 특수 배합된 튀김유, 전용 소스, 규격 맞춤 식자재 등을 공급하고 있다. 실제로 CJ프레시웨이는 '온센'과 특제 파우더를 함께 개발한 바 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신선하고 안전한 식자재를 적시적소에 배송하는 것은 기본"이라면서 "프랜차이즈 고객사에 필요한 맞춤 식자재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경영 부담은 줄이고 경쟁력을 강화시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unsuyeon@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