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창립 50주년' 맞은 현대百그룹…정지선 회장 "100년 기업 되겠다"
입력: 2021.06.14 15:45 / 수정: 2021.06.14 15:45
현대백화점그룹이 창립 50주년을 맞아 100년 기업으로의 도약을 다짐했다. 사진은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모습. /현대백화점그룹 제공
현대백화점그룹이 창립 50주년을 맞아 100년 기업으로의 도약을 다짐했다. 사진은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모습. /현대백화점그룹 제공

오는 15일 창립 50주년 맞아…사회와 선순환 다짐

[더팩트|한예주 기자] 창립 50주년을 맞는 현대백화점그룹이 100년 기업으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올 초 발표한 '비전 2030'을 지렛대 삼아 지속 성장의 기틀을 마련하는 한편, 사회와 선순환하며 공동의 이익과 가치를 창출하는데 매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14일 현대백화점그룹은 오는 15일 창립 50주년을 맞아 사사(社史) '현대백화점그룹 50년사'를 발간하고, 창립 반세기를 넘어 100년 이상 지속되는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창립 50주년 기념사를 통해 "반세기 동안 축적된 힘과 지혜를 바탕으로 100년 그 이상의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새로운 역사를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며 "기업의 성장과 사회적 가치 추구가 선순환 될 수 있도록 사회공헌과 상생협력 활동을 진정성 있게 유지하면서 친환경 가치를 창출하고 투명하고 공정한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슈퍼마켓으로 유통 첫발…'종합생활문화기업'으로 도약

현대백화점그룹의 모태는 1971년 설립된 금강개발산업이다. 당시 현대그룹 임직원들의 복지와 단체 급식, 작업복 지원 등을 담당하는 회사였다.

그러던 금강개발산업은 1975년 서울 강남 개발과 맞물려 유통사업에 첫 발을 내딛었다. 현대건설이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를 지으면서 상가내 슈퍼마켓 운영권을 맡은 것이다.

이후 1985년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을 개점하며 유통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후발주자였던 현대백화점은 백화점이 물건만 파는 곳이 아니라, 생활문화를 제안하는 곳이란 '문화 백화점 전략'으로 발상의 전환에 나섰다. 매장 안에 문화센터와 갤러리, 공연장 등을 선보여 입지를 넓힌 것이다.

외환위기(IMF)로 국내 백화점들이 벼랑 끝에 내몰리며 구조조정이 한창 이뤄지던 1990년대 후반엔 현대백화점은 '신규점 출점'과 '인수합병(M&A)'이란 역발상 경영을 펼쳤다.

2001년에는 TV홈쇼핑 사업권을 획득하며 온·오프라인 유통사업의 양대 성장 축을 마련하게 된다.

현대백화점은 ESG 경영을 지속 강화하고 2030년까지 매출 40조 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사진은 현대백화점그룹 사옥 모습. /더팩트 DB
현대백화점은 ESG 경영을 지속 강화하고 2030년까지 매출 40조 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사진은 현대백화점그룹 사옥 모습. /더팩트 DB

이후 현대백화점그룹은 2012년 국내 여성복 1위 기업 '한섬'과 가구업체 '리바트(현 현대리바트)'를 차례로 인수하며 패션과 리빙·인테리어 사업으로 사업 영역을 넓힌다. 2017년 한섬은 'SK네트워크 패션부문'까지 추가 인수했으며, 리빙·인테리어 부문은 2018년 종합 건자재 기업 '한화L&C(현 현대L&C)'를 인수했다.

2015년엔 렌탈 전문기업 '현대렌탈케어'를 독자 설립한 데 이어, 2016년에는 서울시내 면세점 사업권을 획득하며 면세점 시장에도 진출한다.

지난해에는 천연 화장품 원료 1위 업체인 'SK바이오랜드(현 현대바이오랜드)'를 인수하며 뷰티·헬스케어 사업 진출의 기반을 마련했고, 올해 1월에는 복지서비스 전문기업 '이지웰(현 현대이지웰)'을 인수하며 선택적 복지사업에도 뛰어들었다.

◆ 2030까지 '매출 40조 원' 목표…ESG 경영 지속 강화

현대백화점그룹은 100년 기업 도약을 위한 새로운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올 초 그룹의 미래 청사진을 담은 '비전 2030'을 발표했다. 현재의 유통, 패션, 리빙·인테리어 등 3대 핵심 사업에, 뷰티·헬스케어·바이오·친환경 같은 미래 신수종 사업을 더해 오는 2030년까지 매출 40조 원을 달성하겠다는 게 핵심 목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향후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기존 사회(S)·환경(E) 분야 위주의 사회적 가치 창출 노력을 'ESG 경영'으로 확대,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관련 현대백화점은 최근 ESG 경영 강화를 위해 이사회 산하에 'ESG 경영위원회'를 설치했으며, 사내에 대표이사 직속의 ESG 전담 조직(ESG 추진 협의체)도 신설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앞으로 사회적 가치에 대한 재투자를 확대해 지속 성장이 가능한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고 미래 세대에는 희망을 제시하는 기업으로 발돋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yj@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