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한샘, 창호 제조 협력사에 자동화 설비 도입 "동반성장"
입력: 2021.05.18 11:29 / 수정: 2021.05.18 11:29
한샘은 18일 창호 제조 협력사 4곳에 자동화 설비를 도입해 높은 품질의 창호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한샘 제공
한샘은 18일 창호 제조 협력사 4곳에 자동화 설비를 도입해 높은 품질의 창호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한샘 제공

PVC 절단, 조립, 용접 자동화해 생산성 50% 이상 향상

[더팩트|이민주 기자] 한샘이 창호 제조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자동화 설비 도입을 지원한다.

18일 한샘은 내년 초까지 창호 제조 협력사 총 4곳에 자동화 설비를 도입해 연 최대 완성창 생산액을 매출기준 약 2000억 원, 기존의 2.5배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한샘은 최근 리모델링 시장이 빠르게 성장함에 따라 높은 품질의 창호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자동화 설비를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한샘은 지난 4월부터 수도권에 위치한 창호 제조 협력사 2곳에 자동화 설비 도입 및 품질 테스트를 진행했고 전날(17일) 본격적인 공장 가동을 시작했다.

해당 공장은 한샘의 창호 신제품 유로 700을 생산한다. 기존에 수작업으로 진행하던 PVC 프로파일의 절단∙가공∙조립 공정을 자동화해 생산성이 최대 50% 이상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창호의 마감 품질도 대폭 향상된다. 창짝, 창틀 등 자재의 모서리 접합부분 간격은 자동화 공정을 통해 기존 대비 3분의 1인 수준인 약 0.12mm로 줄어든다. 일반 창호 대비 모서리 접합 부분의 이음선 노출을 최소화해 완성도가 높다.

한샘은 본격적인 공장 가동을 시작한 수도권 창호 제조 협력사 2곳을 비롯해, 내년 초까지 영남 1곳, 호남 1곳에 추가로 자동화 설비를 도입할 계획이다. 총 투자규모는 약 60억 원 수준이다.

자동화 설비 도입과 함께 이번 달부터 '창호 품질 10년 보증제'도 도입한다. 창호의 PVC 프레임은 최대 10년, 핸들 및 잠금장치 등의 하드웨어는 5년, 부자재는 최대 2년 보증해 고객 감동을 실현하겠다는 취지다.

안흥국 한샘 리하우스사업본부 사장은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차별화된 홈 인테리어 패키지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가구, 건재 아이템 품질 및 서비스 혁신에 주력하고 있다"며 "자동화 생산 라인을 구축해 중소 제조업체와의 동반성장뿐만 아니라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품질 창호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minju@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