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캠핑용품도 직구가 대세…거래량 최대 7배 '껑충'
입력: 2020.10.19 17:15 / 수정: 2020.10.19 17:15
큐텐은 19일 7~9월 캠핑 카테고리 거래량이 전년 동기 대비 479% 늘어났다고 밝혔다. /배정한 기자
큐텐은 19일 7~9월 캠핑 카테고리 거래량이 전년 동기 대비 479% 늘어났다고 밝혔다. /배정한 기자

7~9월 석유난로만 1300대 팔려…런치박스, 바비큐용 소스 인기

[더팩트|이민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캠핑이 인기를 끄는 가운데 관련 용품을 해외에서 직접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글로벌 쇼핑 플랫폼 큐텐이 7~9월 거래량을 분석한 결과, 캠핑 카테고리 거래량은 전년 동기 대비 479% 늘어났다. 특히 지난 9월 거래량은 전년 동기 대비 595배 증가했다.

상품별로 캠핑 웨건과 접이식 의지가 특히 인기다. 이 기간 캠핑 웨건과 접이식 의자의 판매는 각각 497%, 224% 신장했다. 특히 캠퍼들 사이에서 인지도가 높은 콜맨, 도플갱어, 네이쳐하이크 등의 제품이 많이 팔렸다.

근거리 캠핑 시 유용한 보관함 상품도 직구족들의 관심을 받았다. 간단한 음식과 보온병을 넣을 수 있도록 고안된 스탠리 런치박스 제품에 대한 수요도 높다.

레트로 열풍으로 인해 전기 대신에 석유나 가스를 사용하는 난로, 램프 판매량이 급증했다. 최근 석 달간 석유 난로는 1300대 이상 팔리며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2100% 이상 늘었다.

캠핑 요리에 필요한 바비큐용 소스도 인기다. 스텁스, 스위트 베이비 레이스 바비큐 소스의 9월 판매량은 전월 대비 1840% 신장했다.

큐텐 관계자는 "날씨가 선선해지며 캠핑을 즐기려는 직구족들이 실용적인 제품뿐 아니라 감성 아이템 등 다양한 캠핑용품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인천본부세관에 따르면 올 상반기 해외직구를 통해 인천공항으로 반입된 캠핑용품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156% 늘었다.

minju@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