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선수 배구단 직접 찾아가보니...'모르쇠로 일관' [영상]
입력: 2021.02.08 17:49 / 수정: 2021.02.08 18:22

[더팩트ㅣ임세준 기자·이동률 기자·윤웅 인턴기자] 현직 유명 여자 프로 배구선수가 구단 숙소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8일 경기도 용인시 여자배구단 기숙사 관계자가 취재진의 출입을 막고 있다.

7일 경기 용인시의 한 여자배구 선수단 숙소에서 A(25) 선수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고 동료 선수는 "A 선수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선수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얼마 뒤 숙소로 복귀해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구단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며 이와 관련해 구단 관계자는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게 아니다. 복통이 심해 응급실에 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취재진은 사건이 발생한 배구단 숙소를 방문했으나 배구단 숙소는 지난밤 사건을 의식한 듯 조용했다. 잠시 후 경내를 지나던 한 관계자는 취재진의 질의에 선수들이 여전히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한편 A 선수는 이번 시즌 해당 팀으로 이적했으나 구단 내 베테랑 선수와 갈등을 빚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바 있고 최근에는 다른 유명 선수와의 불화설이 돌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A 선수는 최근 개인 SNS 등에 심경을 토로하는 듯한 글을 여러 차례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에 위치한 모 배구단 연수원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용인=이동률 기자
8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에 위치한 모 배구단 연수원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용인=이동률 기자

limsejun0423@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