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영상] 9년 만에 홍수주의보…불어난 한강에 이동식 화장실은 '둥둥'
입력: 2020.08.06 12:39 / 수정: 2020.08.06 12:39

[더팩트ㅣ이새롬 기자·신현철 인턴기자] 연일 계속되는 집중호우와 소양강댐 등 한강 상류 방류량이 늘어난 6일 오전 서울 반포대교 인근 한강 공원 이동식 화장식이 불어난 한강 수위에 떠다니고 있다.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는 이날 오전 11시를 기점으로 서울 한강대교 일대에 홍수주의보를 발령했다. 한강 본류에 홍수특보가 내려진 건 지난 2011년 7월 이후 약 9년 만이다.

한강홍수통제소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한강(본류) 유역에 내린 비로 서울시 한강대교 지점의 수위가 계속 상승했다"며 "6일 낮 12시경에는 주의보수위(수위표기준 8.50m, 해발기준 10.57m)를 초과할 것이 예상돼 홍수주의보를 발령하니 한강(본류) 인근 하류 지역 주민들은 유의하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또 앞서 같은 날 오전 5시 50분경에는 탄천과 양재천이 만나는 탄천대곡교 지점에 홍수주의보가 내려졌다. 서울시는 홍수 피해 우려 지역인 강남구, 송파구 지역 주민들에게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nyh5504@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