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영상기획] 불안한 '문 콕 테러'…걱정 없는 '광폭 주차장'
입력: 2017.01.30 08:03 / 수정: 2017.01.30 08:29


'기분 좋게 주차하고 계시나요?'

[더팩트ㅣ이덕인 기자] '문 콕'...운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용어 일 것이다. '문 콕'은 좁은 폭의 주차장에서 주차 후 내릴 때 좌우 양옆에 주차한 차량을 차 문으로 '콕'하고 찍는 것을 말한다. 문 콕 테러가 종종 일어나는 이유는 뭘까.

1990년 주차장법 시행규칙에는 주차장 법정 크기가 너비 2.3m 이상, 길이 5m 이상이지만 점차 중·대형차를 선호하는 사회분위기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지금의 현실이다. 이로 인해 경쟁이 치열한 아파트 분양시장에서는 기준보다 10~20cm 넓힌 광폭 주차장(2.4~2.5m의 너비)을 설치해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지난 25일 취재한 서울 노원구 꿈의숲 SK뷰 아파트는 광폭 주차 공간을 부분적으로 설계해 입주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이덕인 기자
지난 25일 취재한 서울 노원구 꿈의숲 SK뷰 아파트는 광폭 주차 공간을 부분적으로 설계해 입주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이덕인 기자

아직 기존의 많은 주차장이 2.3m의 너비, 혹은 그보다 더 좁은 폭으로 주차하는 사람들의 신경을 건드리고 있다. 한편, 광폭 주차장은 분양가 상승으로 자칫 건물 공급·수요자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지난 26일 취재한 서울 래미안 영등포 프레비뉴 지하 주차장은 80% 이상을 광폭 주차 공간으로 설계했다. /이덕인 기자
지난 26일 취재한 서울 래미안 영등포 프레비뉴 지하 주차장은 80% 이상을 광폭 주차 공간으로 설계했다. /이덕인 기자

지난 23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상반기 중 주차장 구획 크기를 정한 주차장법 시행규칙 개정에 있어 내부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광폭 주차장의 대중화가 되려면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문 콕 테러'가 사라지고 기분 좋게 주차할 수 있는 광폭 주차장의 대중화가 이뤄지길 기대해본다.

thelong0514@tf.co.kr
사진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