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섹스 묘사 논란' PPAP 열풍! "제2의 싸이"
입력: 2016.11.11 11:23 / 수정: 2016.11.11 11:27
중독성 있는 리듬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PPAP가 섹스 묘사로 논란이 되고 있다./유튜브 캡처
중독성 있는 리듬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PPAP'가 섹스 묘사로 논란이 되고 있다./유튜브 캡처

[더팩트│임영무 기자] '펜-파인애플-애플-펜!'

'제 2의 강남스타일'이란 수식어가 붙을 정도로 중독성 있는 음악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PPAP'의 일본 코미디언 코사카 다이마오가 섹스(성행위) 묘사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코사카가 부른 곡에 성희롱적인 가사가 포함돼 있다는 글과 함께 문제의 영상이 게제돼 눈기을 끌고 있다. 간단한 리듬이 반복되는 음악에는 펜, 사과, 파인애플 단어가 반복된다. 특히 사과는 여성의 힙을 상징할 때 사용되는 단어로 표현이 되고 파인애플 역시 여성의 특정 부위를 상징하는 듯한 표현이 계속해서 사용이 된다.

중독성 있는 'PPAP'음악을 들은 누리꾼은 "중독성 있다고 들어봤는데, 섹스를 묘사 하는것 같아 찝찝하다". "애플 힙? 파인애플은 뭐지?", "섹스 묘사가 분명하네" 등 여러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단순한 가사와 코믹한 몸짓으로 "제2의 강남스타일"로 불리며 수많은 패러디를 낳은 PPAP는 기네스북과 빌보드 핫 차트에 올랐다.

darkroom@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