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승준의 쿨까당' 현영 "창업 성공률 위해 자격증 제도화 필요"
입력: 2016.08.23 19:04 / 수정: 2016.08.23 19:04

'똑순이' 현영, 예비 창업자 위한 방안은?

[더팩트ㅣ윤소희 기자] 방송인 현영이 창업 자격증을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4일 오후 7시 20분 방송될 케이블 채널 tvN '곽승준의 쿨까당' 창업 편에 출연한 현영은 "지난 10년간 자영업자 생존율이 고작 16%에 불과하다"며 "창업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창업 전에 의무교육을 시키고 자격증을 따도록 제도화하자"고 제안한다.

이날 방송에는 국내 1호 외식업 매니저 김유진과 창업 컨설턴트 이홍구, 노승욱 기자가 출연해 생계형 창업의 현주소를 살펴보고 전쟁터 같은 창업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한 전략을 공개한다.

곽승준의 쿨까당 현영. 방송인 현영이 24일 방송될 tvN 곽승준의 쿨까당에서 창업 자격증 제도화를 제안한다. /곽승준의 쿨까당 방송 캡처
'곽승준의 쿨까당' 현영. 방송인 현영이 24일 방송될 tvN '곽승준의 쿨까당'에서 창업 자격증 제도화를 제안한다. /'곽승준의 쿨까당' 방송 캡처

이홍구 컨설턴트는 "저가 커피와 주스, 편의점 같은 소자본 창업은 포화 상태"라며 최근 가성비 높은 창업 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는 푸드트럭을 소개한다.

스튜디오에는 800만원을 투자해 2년 만에 5억원의 수익을 올리고 있는 푸드 트럭 대표가 나와 성공 노하우를 전수할 예정이다.

또 폐업 위기 음식점들의 특징을 분석, 난항을 극복할 수 있는 팁도 알려준다. 예비 창업자를 위한 명당자리도 공개해 유익함을 더할 전망이다.

heeeee@tf.co.kr
[연예팀ㅣ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