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에스타 차오루, 발음 지적한 혜미가 무서워 '실토'
입력: 2016.03.09 16:02 / 수정: 2016.03.09 16:06

[더팩트ㅣ김동준 기자]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 예스24 무브홀에서 피에스타 두 번째 미니앨범 '어 델리케이트 센스(A Delicate sens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피에스타 멤버 차오루는 "(혜미 양이) 저한테 발음 지적을 많이 해 무서웠다. 녹음 할 때 많이 힘들었다"고 실토했다.

이에 혜미는 "차오루 언니는 목소리가 굉장히 좋은데, 발음하는데 있어 선을 넘어서 너무 틀려버렸다"고 해명했다.

걸그룹 피에스타 맴버들이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두번째 미니앨범 <어 댈리케이트 센스> 쇼케이스를 무대를 펼치고 있다/사진=임영무 기자
걸그룹 피에스타 맴버들이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두번째 미니앨범 <어 댈리케이트 센스> 쇼케이스를 무대를 펼치고 있다/사진=임영무 기자

한편 피에스타의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미러(MIRROR)’를 포함해 총 5곡이 수록됐다. 프로듀서 최갑원, 한상원, 서재우, 손영진, 이채규, Sam Lewis, CJ, 이기, 용배 등 히트 메이커 군단과 호흡을 맞췄다. 혜미는 작곡 작사에, 린지와 예지가 작사 및 랩메이킹에 참여해 앨범 완성도를 높였다.

novia201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