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스타일] '레드' 탕웨이-민송아-공예지, '부국제 상징 입은 그녀들'
입력: 2015.10.01 22:09 / 수정: 2015.10.01 22:09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이하 '부산영화제')가 1일부터 10일까지 부산 해운대구 일대에서 진행된다. 스무 돌을 맞는 이번 부산영화제는 영화의전당, 해운대해수욕장 비프빌리지, 센텀시티, 남포동 비프광장, 벡스코, 동서대학교 센텀캠퍼스 등에서 75개국 304편의 영화로 방문객을 맞이한다.

배우 탕웨이가 1일 저녁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의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부산=남윤호 기자
배우 탕웨이가 1일 저녁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의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부산=남윤호 기자

1일 개막 레드카펫 행사는 세계적 거장 감독들과 국내외 유명 배우들이 참석했다. 영화 '택시 드라이버'와 '내셔널 트레져' 등으로 널리 알려진 할리우드 배우 하비 케이틀의 등장에 관객들이 박수를 보냈다. 올해 최고 흥행배우인 황정민과 '비주얼 제왕' 정우성의 합동 등장에 객석은 떠나갈 듯했다. 여배우들은 '블랙 드레스'로 스타일을 뽐냈고, 배우 강예원은 전신 노출을 연상케 하는 착시 시스루룩을 입기도 했다.

개막식은 배우 송강호와 아프가니스탄 출신 배우 마리나 골바하리가 사회를 맡았고, 폐막식은 배우 박성웅과 추자현이 진행한다. 주요 행사로 핸드 프린팅, 마스터클래스, 오픈토크, 아주담담, 야외무대인사, 시네마투게더 등이 있다.

[더팩트│부산=조재형 기자 divetostree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