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눈요기] '11th JIMFF'에 등장한 구혜선, '마치 로봇설을 의식한 듯?'
입력: 2015.08.15 12:00 / 수정: 2015.08.15 04:24

국내 유일의 음악영화제인 제11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JIMFF)가 지난 13일 오후 7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6일간의 영화축제가 열린다.

충북 제천시 청풍호반 일대와 의림지 야외무대가 주 상영관이며, 지난해보다 상영작과 상영관 수를 확대했다. 구체적인 상영관은 메가박스 제천, 제천영상미디어센터 봄, 청풍호반 무대, 문화의 거리, 문화회관 등이 있다.

개막식에는 이근규 조직위원장을 비롯해 허진호 진행위원장, 홍보대사 최시원 한선화, 제천영화음악상 수상자 이병우 음악감독 등 다양한 영화인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또한, 이승환, 혁오, 정엽, 시오엔, DJ 줄리안 등 다양한 장르의 국내 뮤지션이 영화축제의 맛을 한껏 올린다.

배우 겸 감독 구혜선이 지난 13일 저녁 충북 제천시에서 열린 제11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JIMFF)의 개막식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제천=이덕인 기자
배우 겸 감독 구혜선이 지난 13일 저녁 충북 제천시에서 열린 제11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JIMFF)의 개막식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제천=이덕인 기자

한편 개막식 사회는 오상진과 장윤주가 맡았고, 레드카펫에는 배우 구혜선을 비롯해 조민수, 안성기, 양동근, 소이, 이영하, 손범수, 감독 오기환, 이명세, 이준익, 정지영 등이 참석했다.

[더팩트ㅣ이덕인 기자 thelong0514@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