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영상] '51st 백상' 다시 모인 '미생', '야성미 더한 강하늘!'
입력: 2015.05.26 22:31 / 수정: 2015.05.26 22:31

'제 51회 백상예술대상' 레드카펫이 26일 오후 서울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 앞에서 진행됐다. '백상예술대상'은 지난 1965년부터 한국 대중문화예술의 발전을 위해 영화와 TV 프로그램의 주요 부문을 시상하고 있다.

이번 시상식은 영화 부문 작품상에 '끝까지 간다' '명량' '화장' '도희야' '한공주', 감독상에 김성훈 임권택 홍상수 윤제균 장률 감독이 후보에 올라 있다. 같은 부문 남녀 최우수연기상은 안성기 조진웅 설경구 이선균 최민식과 김새론 손예진 염정아 배두나 신민아가 수상을 다툰다.

배우 이성민, 임시완, 김대명(왼쪽부터)이 26일 저녁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로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51회 백상예술대상의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남윤호 기자
배우 이성민, 임시완, 김대명(왼쪽부터)이 26일 저녁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로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51회 백상예술대상의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남윤호 기자

TV 작품상은 드라마 부문에 '유나의 거리' '펀치' '미생' '킬미 힐미' '풍문으로 들었소'가 후보로, 예능은 '무한도전' '삼시세끼 어촌편'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비정상회담'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가 올라 있다. 교양 부문은 '가족쇼크' '세계테마기행' '스페셜-인생횡단' '기후의반란' 'KBS 글로벌 대기획 요리인류'가 영광의 주인공 여부를 가릴 예정이다.

'제 51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은 26일 오후 9시부터 종편 채널 JTBC에서 중계된다.

[더팩트│조재형 기자 divetostree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