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영상] '워터 디바이너' 러셀 크로우 내한, '팬들 위해 준비된 ★'
입력: 2015.01.17 19:41 / 수정: 2015.01.17 19:41

[더팩트│인천국제공항=조재형 기자] 영화 '워터 디바이너'로 첫 메가폰을 잡은 할리우드 배우 러셀 크로우가 17일 오후 내한했다. SNS를 즐기는 것으로도 유명한 러셀 크로우는 지난 14일 트위터에 "토요일 한국에 도착한다. 첫 방문이다. 과연 사람들은 내가 한국에 가는 것을 알고 있을까? 서울에 대한 정보 알려줘"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할리우드 배우 러셀 크로우가 자신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워터 디바이너의 프로모션을 위해 1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인천국제공항=김슬기 기자
할리우드 배우 러셀 크로우가 자신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워터 디바이너'의 프로모션을 위해 1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인천국제공항=김슬기 기자

러셀 크로우는 오는 19일 '워터 디바이너' 기자회견과 레드카펫, 프리미어 시사회에 참석한다. '워터 디바이너'는 제 1차 세계대전 갈리폴리 전투로 세 아들을 모두 잃은 코너(러셀 크로우 분)가 아내마저 잃으며 겪게 되는 상처와 적국에서 아들의 생사에 관한 단서를 찾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28일 개봉한다.

divetostreet@sportsseoultv.com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