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하인드30] '레드카펫' 퇴장이 어려운 아이돌, '나 혼자 간다!'
입력: 2015.01.05 16:19 / 수정: 2015.01.05 16:19

[더팩트│조재형 기자] 지난달 2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2014 KBS 가요대축제'가 열렸다. 본 행사 전 레드카펫에 오른 아이돌 가수 중 그룹 비스트의 윤두준과 틴탑의 캡, 소녀시대 서현, AOA 초아 등이 퇴장 방향을 착각하고 말았다. '비하인드30'에서 그 현장을 살펴 보자.

지난달 26일 서울 여의도 KBS 신관홀에서 열린 2014 KBS 가요대축제에 참석한 그룹 AOA의 혜령(오른쪽)이 퇴장 방향을 착각한 멤버 초아를 부르고 있다./김슬기 기자
지난달 26일 서울 여의도 KBS 신관홀에서 열린 '2014 KBS 가요대축제'에 참석한 그룹 AOA의 혜령(오른쪽)이 퇴장 방향을 착각한 멤버 초아를 부르고 있다./김슬기 기자

divetostreet@sportsseoultv.com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