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인터view] 걸그룹 '아는동생', '인터넷 방송? 남은 2% 체력으로 진행해요'
입력: 2014.10.21 11:00 / 수정: 2014.10.21 10:08
신인 걸그룹 아는동생이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조재형 기자
신인 걸그룹 '아는동생'이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조재형 기자

[더팩트|김동준 기자·조재형 기자·이덕인 인턴기자] 지난달 25일, 신인 걸그룹이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클럽 신드롬에서 쇼케이스를 가졌다. 많은 가수들이 공연홀을 대관해 쇼케이스를 진행하는데 이 그룹의 시작은 사뭇 이례적이다.

한 동네서 자라온 편한 동생 같은 이미지로 다가가고 싶다는 걸그룹 '아는동생'. 그들은 클럽에서 쇼케이스를 가진 소감을 묻는 질문에 "완전 좋았다. 우리가 성장해가는 과정을 그대로 보여드리고 싶기 때문에 클럽이든 어디든 상관없었다"고 당차게 대답했다.

[영상인터view] 11번째 주인공은 4인조 신인 걸그룹 '아는동생'이다.

아는동생 멤버 나욤, 리디아, 보선, 성여울(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이 카메라를 향해 환한 미소를 발사하고 있다./조재형 기자
'아는동생' 멤버 나욤, 리디아, 보선, 성여울(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이 카메라를 향해 환한 미소를 발사하고 있다./조재형 기자

나욤 : 싹싹한 메인 보컬

음악을 오래 공부했다는 메인 보컬 나욤.
음악을 오래 공부했다는 메인 보컬 나욤.

성여울 : 당당한 댄서

아는동생의 댄서 성여울. 지적인 이미지를 시도하다!
아는동생의 댄서 성여울. 지적인 이미지를 시도하다!

보선 : 외계인, 응?

탄탄한 몸매를 자랑하는 보선. 자신을 외계인이라고 소개했다.
탄탄한 몸매를 자랑하는 보선. 자신을 외계인이라고 소개했다.

리디아 : 글로벌 막내

발군의 한국어 실력을 발휘했던 중국인 멤버 리디아.
발군의 한국어 실력을 발휘했던 중국인 멤버 리디아.

신선한 그룹으로 남고 싶은 '아는동생'

출발이 신선했던 아는동생, 그 신선한 매력 이어갈 수 있기를.
출발이 신선했던 '아는동생', 그 신선한 매력 이어갈 수 있기를.

'아는동생'은 이날 쇼케이스에서 그룹 2NE1의 '고 어웨이'(Go away)로 분위기를 띄운 뒤 데뷔곡 '오빠 어디야'를 불렀다. '불금' 하루 전, 아무래도 손님이 조금 적을 수밖에 없는 '불목'이었지만 그들의 무대는 풋풋했고 뜨겁게 채워졌다.

divetostreet@sportsseoultv.com

[영상인터view] 걸그룹 '아는동생', '인터넷 방송? 남은 2% 체력으로 진행해요' (http://youtu.be/m-TcpzNvl84)

<구성작가=김소희, 장소협찬=카페베네 신사점>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